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관·카페에서 “짧은 낮잠의 행복”
입력 2017.04.03 (07:38) 수정 2017.04.03 (08:0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영화관·카페에서 “짧은 낮잠의 행복”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봄이 오면서 밀려드는 졸음에 고생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회사일에 춘곤증까지 겹치면서 피로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을 달래주는 장소가 있습니다.

점심시간을 틈타 잠깐의 '꿀잠'을 즐기는 여유를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점심시간, 서울 시내의 한 영화관.

<녹취> "맨 뒤로 할게요. (H12번 드릴까요?)"

표를 구매한 고객들이 들어간 상영관에선 낯선 풍경이 펼쳐집니다.

안대를 착용하고 어둠 속에서 잠을 청하는 사람들.

점심시간을 틈타 영화관 낮잠 서비스로 직장인들이 달콤한 휴식을 즐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채재원(직장인) : "한 오십분 정도 쉬고나면 오후에 업무시간에 훨씬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비슷한 시각, 직장인들의 왕래가 많은 도심 번화가에선 이른바 '수면 카페'가 인깁니다.

침실에서 잠을 청하기도 하고, 소파에 앉아 티비를 보거나, 안마의자 위에서 피로를 풀기도 합니다.

<인터뷰> 김한주(직장인) : "점심 식사랑 잠 중에 택하라면 저는 잠을 택할 것 같습니다. 회식 다음날도 좋고 회식 전날 마지막 충전의 시간으로..."

회사에서는 맘 편히 쉴 수 있는 곳이 적다보니 손님이 끊이지 않습니다.

서울 시내에만 50여 곳이 성업 중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정운모(00 수면카페 운영) : "점심 때는 직장인들 오후에는 자영업하시는 분들 저녁시간에는 학원다니시는 분들이 그 시간 시간대에 맞춰가지고..."

바쁜 직장인들에게 토막 낮잠을 위한 공간이 피로 회복과 충전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영화관·카페에서 “짧은 낮잠의 행복”
    • 입력 2017.04.03 (07:38)
    • 수정 2017.04.03 (08:04)
    뉴스광장
영화관·카페에서 “짧은 낮잠의 행복”
<앵커 멘트>

봄이 오면서 밀려드는 졸음에 고생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회사일에 춘곤증까지 겹치면서 피로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을 달래주는 장소가 있습니다.

점심시간을 틈타 잠깐의 '꿀잠'을 즐기는 여유를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점심시간, 서울 시내의 한 영화관.

<녹취> "맨 뒤로 할게요. (H12번 드릴까요?)"

표를 구매한 고객들이 들어간 상영관에선 낯선 풍경이 펼쳐집니다.

안대를 착용하고 어둠 속에서 잠을 청하는 사람들.

점심시간을 틈타 영화관 낮잠 서비스로 직장인들이 달콤한 휴식을 즐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채재원(직장인) : "한 오십분 정도 쉬고나면 오후에 업무시간에 훨씬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비슷한 시각, 직장인들의 왕래가 많은 도심 번화가에선 이른바 '수면 카페'가 인깁니다.

침실에서 잠을 청하기도 하고, 소파에 앉아 티비를 보거나, 안마의자 위에서 피로를 풀기도 합니다.

<인터뷰> 김한주(직장인) : "점심 식사랑 잠 중에 택하라면 저는 잠을 택할 것 같습니다. 회식 다음날도 좋고 회식 전날 마지막 충전의 시간으로..."

회사에서는 맘 편히 쉴 수 있는 곳이 적다보니 손님이 끊이지 않습니다.

서울 시내에만 50여 곳이 성업 중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정운모(00 수면카페 운영) : "점심 때는 직장인들 오후에는 자영업하시는 분들 저녁시간에는 학원다니시는 분들이 그 시간 시간대에 맞춰가지고..."

바쁜 직장인들에게 토막 낮잠을 위한 공간이 피로 회복과 충전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