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삼성 “설비 투자 안하고 돈버는 애플 방식”으로
삼성 “설비 투자 안하고 돈버는 애플 방식”으로
"장기적으로 애플처럼 설비 투자를 많이 하지 않고 돈을 잘 버는 사업 구조로 삼성을 바꿔 놓겠다.""삼성을 다음 세대로 넘겨 주기 위한 행위는...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서울 자치구 중 살인·강도 등 5대 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였다. 같은 해 화재사고와 교통사고가 가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앵커&리포트] 회견·성명도 없는 맥 빠진 ‘세기의 회담’
입력 2017.04.08 (21:03) | 수정 2017.04.08 (22:2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리포트] 회견·성명도 없는 맥 빠진 ‘세기의 회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 앞에서 중국의 민요를 부르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손녀 모습입니다.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 이방카 부부 등 참석자들 모두 환한 표정을 짓고 있죠.

'세기의 회담'으로 불렸던 미·중 정상 간의 첫 만남, 시작은 이렇게 화기애애했는데요.

하지만 확대 정상회담이 끝난 뒤 두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은 물론이고 공동 성명조차 채택하지 않았습니다.

북핵 문제를 중심 의제로 다룬 회담에서 두 정상이 구체적인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항에서 시진핑 주석을 영접한 직후,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을 다시 압박합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美 국무장관) :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길을 찾기를 바랍니다."

두 정상 부부가 처음 만나 화기애애하게 만찬을 즐기는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시리아 공격을 승인했다는 사실을 전합니다.

시진핑 주석에겐 북한에도 이런 트럼프식 대응이 가능하다는 경고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북핵 해법은 마련되지 못했습니다.

미국이 북한을 압박할 모든 선택지를 협상 테이블에 올렸지만, 중국은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은 듯합니다.

<녹취> 제이미 메츠(前 美 국가안보회의 관계자) : "중국은 미국의 동맹인 통일한국보다는 핵무장을 하고 호전적인 북한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것이 낫다고 믿고 있습니다."

미국의 언론들은 두 정상의 첫 회담이 시리아 공격으로 빛이 바랬다며 북한 문제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첫 대화에서 돌파구를 찾기를 기대하는 건 무리였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다만, 미국의 분명한 '북핵 해결 의지'를 확인한 만큼, 시진핑 주석이 상당히 부담을 안고 돌아갔을 거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앵커&리포트] 회견·성명도 없는 맥 빠진 ‘세기의 회담’
    • 입력 2017.04.08 (21:03)
    • 수정 2017.04.08 (22:28)
    뉴스 9
[앵커&리포트] 회견·성명도 없는 맥 빠진 ‘세기의 회담’
<앵커 멘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 앞에서 중국의 민요를 부르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손녀 모습입니다.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 이방카 부부 등 참석자들 모두 환한 표정을 짓고 있죠.

'세기의 회담'으로 불렸던 미·중 정상 간의 첫 만남, 시작은 이렇게 화기애애했는데요.

하지만 확대 정상회담이 끝난 뒤 두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은 물론이고 공동 성명조차 채택하지 않았습니다.

북핵 문제를 중심 의제로 다룬 회담에서 두 정상이 구체적인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워싱턴 박유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공항에서 시진핑 주석을 영접한 직후,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기자회견을 열어 중국을 다시 압박합니다.

<녹취> 렉스 틸러슨(美 국무장관) :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도록 중국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길을 찾기를 바랍니다."

두 정상 부부가 처음 만나 화기애애하게 만찬을 즐기는 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시리아 공격을 승인했다는 사실을 전합니다.

시진핑 주석에겐 북한에도 이런 트럼프식 대응이 가능하다는 경고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일이었습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북핵 해법은 마련되지 못했습니다.

미국이 북한을 압박할 모든 선택지를 협상 테이블에 올렸지만, 중국은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은 듯합니다.

<녹취> 제이미 메츠(前 美 국가안보회의 관계자) : "중국은 미국의 동맹인 통일한국보다는 핵무장을 하고 호전적인 북한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것이 낫다고 믿고 있습니다."

미국의 언론들은 두 정상의 첫 회담이 시리아 공격으로 빛이 바랬다며 북한 문제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첫 대화에서 돌파구를 찾기를 기대하는 건 무리였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다만, 미국의 분명한 '북핵 해결 의지'를 확인한 만큼, 시진핑 주석이 상당히 부담을 안고 돌아갔을 거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