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개인 과외비,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개인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공작은 항상 은밀하고 치밀하게 이뤄진다. 상대방에게 전략이 탄로 나는 건 곧 공작의 실패를...
‘농약 검출 달걀’에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농약 검출 달걀’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44년 전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농약인 ‘DDT’가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교육청에 신고 안하고 개인과외교습 20대 ‘선고유예’
입력 2017.04.13 (15:26) | 수정 2017.04.13 (15:44) 인터넷 뉴스
교육청에 신고 안하고 개인과외교습 20대 ‘선고유예’
수원지방법원(형사14단독)은 교육청에 신고를 하지 않고 개인과외교습을 해 학원의 설립운영및과외교습에관한법률위반으로 기소된 손 모(24)씨에 대해 선고를 유예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초범이고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점, 이후 바로 개인과외교습의 신고절차를 마친 점 등을 참작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판시했다.

손 씨는 관할 교육청에 개인과외교습자 신고를 하지 않은 채 지난해 8월 25일부터 한 달 가량 중학생 3명을 상대로 개인과외를 진행하고 교습비 30만 원을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 교육청에 신고 안하고 개인과외교습 20대 ‘선고유예’
    • 입력 2017.04.13 (15:26)
    • 수정 2017.04.13 (15:44)
    인터넷 뉴스
교육청에 신고 안하고 개인과외교습 20대 ‘선고유예’
수원지방법원(형사14단독)은 교육청에 신고를 하지 않고 개인과외교습을 해 학원의 설립운영및과외교습에관한법률위반으로 기소된 손 모(24)씨에 대해 선고를 유예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초범이고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점, 이후 바로 개인과외교습의 신고절차를 마친 점 등을 참작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판시했다.

손 씨는 관할 교육청에 개인과외교습자 신고를 하지 않은 채 지난해 8월 25일부터 한 달 가량 중학생 3명을 상대로 개인과외를 진행하고 교습비 30만 원을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