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속옷 차림의 여성을 배경으로 빨간색 승용차가 놓여있다. 새 차를 구입하라는 광고이다. 큼지막하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교육청에 신고 안하고 개인과외교습 20대 ‘선고유예’
입력 2017.04.13 (15:26) | 수정 2017.04.13 (15:44) 인터넷 뉴스
교육청에 신고 안하고 개인과외교습 20대 ‘선고유예’
수원지방법원(형사14단독)은 교육청에 신고를 하지 않고 개인과외교습을 해 학원의 설립운영및과외교습에관한법률위반으로 기소된 손 모(24)씨에 대해 선고를 유예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초범이고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점, 이후 바로 개인과외교습의 신고절차를 마친 점 등을 참작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판시했다.

손 씨는 관할 교육청에 개인과외교습자 신고를 하지 않은 채 지난해 8월 25일부터 한 달 가량 중학생 3명을 상대로 개인과외를 진행하고 교습비 30만 원을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 교육청에 신고 안하고 개인과외교습 20대 ‘선고유예’
    • 입력 2017.04.13 (15:26)
    • 수정 2017.04.13 (15:44)
    인터넷 뉴스
교육청에 신고 안하고 개인과외교습 20대 ‘선고유예’
수원지방법원(형사14단독)은 교육청에 신고를 하지 않고 개인과외교습을 해 학원의 설립운영및과외교습에관한법률위반으로 기소된 손 모(24)씨에 대해 선고를 유예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초범이고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있는 점, 이후 바로 개인과외교습의 신고절차를 마친 점 등을 참작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판시했다.

손 씨는 관할 교육청에 개인과외교습자 신고를 하지 않은 채 지난해 8월 25일부터 한 달 가량 중학생 3명을 상대로 개인과외를 진행하고 교습비 30만 원을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