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뇌물 스캔들 “룰라, 450억 원 챙겨”
입력 2017.04.14 (06:26) 수정 2017.04.14 (07:1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브라질 뇌물 스캔들 “룰라, 450억 원 챙겨”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450억 원을 챙기는 등 전·현직 대통령이 부정부패에 연루됐다는 폭로가 공개되면서 브라질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장관과 국회의원 등 98명도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박영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브라질 최대 건설업체인 오데브레시 사의 마르셀로 전 회장이 감형을 대가로 입을 열었습니다.

구속 중인 마르셀로 전 회장은 판사에게 룰라 전 대통령의 경우 퇴임하면서 4천만 달러, 약 450억 원을 가져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마르셀로(오데브레시 전 회장) : "저희가 정부와 관계를 맺으면 룰라 전 대통령과 노동자당이 모두 얽혀있어요. 그래서 룰라가 4천만 달러를 쓰도록 내버려 뒀어요."

호세프 전 대통령은 국영 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의 각종 계약에 뇌물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묵인했고,

테메르 대통령은 불법적인 용도로 4천만 달러를 사용하도록 허락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

<인터뷰> 포르나지에리(대학교수) : "부정부패는 브라질 정치권의 구조적인 문제입니다. 이번 사건은 전례 없는 국민적 분노와 함께 고강도 수사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브라질 대법원은 현직 장관 8명과 상하원의원 63명 등 정치인 98명이 뇌물 수사 대상에 포함돼 있다고 공개했습니다.

마르셀로 전 회장의 폭로에 대해 룰라 전 대통령과 테메르 대통령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고, 호세프 전 대통령은 아직 아무런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 브라질 뇌물 스캔들 “룰라, 450억 원 챙겨”
    • 입력 2017.04.14 (06:26)
    • 수정 2017.04.14 (07:18)
    뉴스광장 1부
브라질 뇌물 스캔들 “룰라, 450억 원 챙겨”
<앵커 멘트>

브라질 룰라 전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450억 원을 챙기는 등 전·현직 대통령이 부정부패에 연루됐다는 폭로가 공개되면서 브라질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장관과 국회의원 등 98명도 수사 대상에 올랐습니다.

박영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브라질 최대 건설업체인 오데브레시 사의 마르셀로 전 회장이 감형을 대가로 입을 열었습니다.

구속 중인 마르셀로 전 회장은 판사에게 룰라 전 대통령의 경우 퇴임하면서 4천만 달러, 약 450억 원을 가져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마르셀로(오데브레시 전 회장) : "저희가 정부와 관계를 맺으면 룰라 전 대통령과 노동자당이 모두 얽혀있어요. 그래서 룰라가 4천만 달러를 쓰도록 내버려 뒀어요."

호세프 전 대통령은 국영 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의 각종 계약에 뇌물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묵인했고,

테메르 대통령은 불법적인 용도로 4천만 달러를 사용하도록 허락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습니다.

<인터뷰> 포르나지에리(대학교수) : "부정부패는 브라질 정치권의 구조적인 문제입니다. 이번 사건은 전례 없는 국민적 분노와 함께 고강도 수사를 가져오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브라질 대법원은 현직 장관 8명과 상하원의원 63명 등 정치인 98명이 뇌물 수사 대상에 포함돼 있다고 공개했습니다.

마르셀로 전 회장의 폭로에 대해 룰라 전 대통령과 테메르 대통령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고, 호세프 전 대통령은 아직 아무런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박영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