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조현민 “월급서 5억 까든가!”…‘갑질’ 반말에 협박까지
조현민 “월급서 까든가! 징계해!”…‘욕설·협박’ 녹음 파일에 고스란히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민 전무가 평소 사내에서 어떤 식으로 회의를 하는지 엿볼 수...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나는 대한민국 미혼모입니다] ③ 결혼해야 ‘엄마’인가요?
외국 언론들이 한국의 미혼모 문제에 이토록이나 관심이 높은 줄 몰랐다. 우리가 마치 외국 어느...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UFC 승부 조작 정황’ 현역 격투기 선수 조사
입력 2017.04.18 (21:51) | 수정 2017.04.18 (22:09) 인터넷 뉴스
‘UFC 승부 조작 정황’ 현역 격투기 선수 조사
경찰이 이종격투기 대회인 UFC에 출전했던 선수가 억대의 돈을 받고 승부 조작을 하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이종격투기 선수 방 모(34)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 씨는 지난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UFC 국내 대회에 출전하면서, 브로커로부터 경기에서 지는 대가로 선금 1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방 씨는 경기 직전 국외 도박 사이트에서 상대 선수에게 판돈이 몰려 승부 조작 의심을 받게 되자 경기에서 승리해 승부 조작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방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한편, 방 씨에게 승부 조작을 의뢰한 브로커와 돈의 출처를 쫓고 있다.
  • ‘UFC 승부 조작 정황’ 현역 격투기 선수 조사
    • 입력 2017.04.18 (21:51)
    • 수정 2017.04.18 (22:09)
    인터넷 뉴스
‘UFC 승부 조작 정황’ 현역 격투기 선수 조사
경찰이 이종격투기 대회인 UFC에 출전했던 선수가 억대의 돈을 받고 승부 조작을 하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이종격투기 선수 방 모(34)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 씨는 지난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UFC 국내 대회에 출전하면서, 브로커로부터 경기에서 지는 대가로 선금 1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방 씨는 경기 직전 국외 도박 사이트에서 상대 선수에게 판돈이 몰려 승부 조작 의심을 받게 되자 경기에서 승리해 승부 조작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방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한편, 방 씨에게 승부 조작을 의뢰한 브로커와 돈의 출처를 쫓고 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