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성차별 광고’ vs 표현 자유…금지 논란 결론은?
속옷 차림의 여성을 배경으로 빨간색 승용차가 놓여있다. 새 차를 구입하라는 광고이다. 큼지막하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UFC 승부 조작 정황’ 현역 격투기 선수 조사
입력 2017.04.18 (21:51) | 수정 2017.04.18 (22:09) 인터넷 뉴스
‘UFC 승부 조작 정황’ 현역 격투기 선수 조사
경찰이 이종격투기 대회인 UFC에 출전했던 선수가 억대의 돈을 받고 승부 조작을 하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이종격투기 선수 방 모(34)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 씨는 지난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UFC 국내 대회에 출전하면서, 브로커로부터 경기에서 지는 대가로 선금 1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방 씨는 경기 직전 국외 도박 사이트에서 상대 선수에게 판돈이 몰려 승부 조작 의심을 받게 되자 경기에서 승리해 승부 조작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방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한편, 방 씨에게 승부 조작을 의뢰한 브로커와 돈의 출처를 쫓고 있다.
  • ‘UFC 승부 조작 정황’ 현역 격투기 선수 조사
    • 입력 2017.04.18 (21:51)
    • 수정 2017.04.18 (22:09)
    인터넷 뉴스
‘UFC 승부 조작 정황’ 현역 격투기 선수 조사
경찰이 이종격투기 대회인 UFC에 출전했던 선수가 억대의 돈을 받고 승부 조작을 하려 한 정황을 포착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이종격투기 선수 방 모(34)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 씨는 지난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UFC 국내 대회에 출전하면서, 브로커로부터 경기에서 지는 대가로 선금 1억 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방 씨는 경기 직전 국외 도박 사이트에서 상대 선수에게 판돈이 몰려 승부 조작 의심을 받게 되자 경기에서 승리해 승부 조작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방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한편, 방 씨에게 승부 조작을 의뢰한 브로커와 돈의 출처를 쫓고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