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넷 사기 꼼짝마!…‘장애인 보안관’ 떴다
입력 2017.04.19 (21:40) 수정 2017.04.19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인터넷 사기 꼼짝마!…‘장애인 보안관’ 떴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애인 일자리는 무엇보다 편견을 없애고 특성에 맞는 직무를 찾는 게 중요한데요,

온라인 공간에서 인터넷 사기 거래를 전문적으로 잡아내는 장애인 보안관들이 있습니다.

지난 1년간 적발한 사기 거래 건수가 10만 건이 넘는다고 하는데, 이들의 비결을 이슬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침 8시 20분, 지체장애 1급 고준형 씨가 출근에 나섭니다.

인터넷 사기 거래를 적발하는 고 씨의 일터는 집 건넛방.

거주지가 다른 4명의 팀원 모두 고 씨 같은 중증 장애인인데 모든 대화는 SNS를 통해 이뤄집니다.

업무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고 씨의 예리한 눈에 술 판매가 포착됩니다.

<인터뷰> 고준형(인터넷 물품거래 사이트 모니터 요원/지체장애 1급) : "게시글을 지우고 판매했던 회원을 제재하는 거에요."

이어 담배 거래를 적발하고 카메라 사기 판매도 잡아냅니다.

<인터뷰> 고준형(인터넷 물품거래 사이트 모니터 요원/지체장애 1급) : "판매자한테 돈을 보냈어요. 근데 물품이 안 온 거예요."

지난해 모니터 요원으로 채용된 뒤 이들 4명이 1년간 잡아낸 불법 거래가 무려 10만 건이 넘습니다.

<인터뷰> 서정원(인터넷 물품거래 사이트 모니터 요원/뇌병변 1급) : "편견 때문에 일을 아예 시작도 못 해 보는 게 많아요. 근데 기회를 주시고 저희가 그 결과를 보여드린 거니까."

<인터뷰> 이승우(물품거래 사이트 대표) : "집중도가 아무래도 더 높으셨던 것 같고요. 그리고 본인들에 대한 어떤 사기 예방에 대한 본인들의 자부심도 좀 컸던 것 같습니다."

장애의 불편을 딛고 사이버 세상을 든든히 지키는 4명의 장애인 보안관.

다름과 차이를 인정한 고용을 통해 당당한 사회 일원으로 우뚝 섰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인터넷 사기 꼼짝마!…‘장애인 보안관’ 떴다
    • 입력 2017.04.19 (21:40)
    • 수정 2017.04.19 (22:02)
    뉴스 9
인터넷 사기 꼼짝마!…‘장애인 보안관’ 떴다
<앵커 멘트>

장애인 일자리는 무엇보다 편견을 없애고 특성에 맞는 직무를 찾는 게 중요한데요,

온라인 공간에서 인터넷 사기 거래를 전문적으로 잡아내는 장애인 보안관들이 있습니다.

지난 1년간 적발한 사기 거래 건수가 10만 건이 넘는다고 하는데, 이들의 비결을 이슬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아침 8시 20분, 지체장애 1급 고준형 씨가 출근에 나섭니다.

인터넷 사기 거래를 적발하는 고 씨의 일터는 집 건넛방.

거주지가 다른 4명의 팀원 모두 고 씨 같은 중증 장애인인데 모든 대화는 SNS를 통해 이뤄집니다.

업무를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고 씨의 예리한 눈에 술 판매가 포착됩니다.

<인터뷰> 고준형(인터넷 물품거래 사이트 모니터 요원/지체장애 1급) : "게시글을 지우고 판매했던 회원을 제재하는 거에요."

이어 담배 거래를 적발하고 카메라 사기 판매도 잡아냅니다.

<인터뷰> 고준형(인터넷 물품거래 사이트 모니터 요원/지체장애 1급) : "판매자한테 돈을 보냈어요. 근데 물품이 안 온 거예요."

지난해 모니터 요원으로 채용된 뒤 이들 4명이 1년간 잡아낸 불법 거래가 무려 10만 건이 넘습니다.

<인터뷰> 서정원(인터넷 물품거래 사이트 모니터 요원/뇌병변 1급) : "편견 때문에 일을 아예 시작도 못 해 보는 게 많아요. 근데 기회를 주시고 저희가 그 결과를 보여드린 거니까."

<인터뷰> 이승우(물품거래 사이트 대표) : "집중도가 아무래도 더 높으셨던 것 같고요. 그리고 본인들에 대한 어떤 사기 예방에 대한 본인들의 자부심도 좀 컸던 것 같습니다."

장애의 불편을 딛고 사이버 세상을 든든히 지키는 4명의 장애인 보안관.

다름과 차이를 인정한 고용을 통해 당당한 사회 일원으로 우뚝 섰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