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콜롬비아 중서부 산사태 사망자 17명…실종자 7명으로 줄어
입력 2017.04.21 (01:32) 수정 2017.04.21 (02:25) 국제
콜롬비아 중서부 산사태 사망자 17명…실종자 7명으로 줄어
콜롬비아 중서부에서 발생한 집중폭우에 따른 산사태 사망자가 17명으로 늘었다고 엘 콜롬비아노를 비롯한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종자가 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소방당국과 현지 주민들이 필사의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시간이 지날수록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마니살레스 시에는 전날 밤 5시간 동안 한 달 치 폭우가 집중적으로 내린 탓에 홍수와 함께 곳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주민들이 잠을 자던 새벽 시간대에 언덕과 산비탈 등 40∼50곳에서 가옥과 도로를 덮쳤다.

이번 사태는 콜롬비아 남서부 지역에서 산사태와 홍수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한 지 3주가 채 지나지 않은 가운데 재발했다.

지난달 31일 밤부터 1일 새벽 사이에 푸투마요 주 모코아 시 일대에 시간당 130㎜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100명 이상의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23명이 숨졌다.
  • 콜롬비아 중서부 산사태 사망자 17명…실종자 7명으로 줄어
    • 입력 2017.04.21 (01:32)
    • 수정 2017.04.21 (02:25)
    국제
콜롬비아 중서부 산사태 사망자 17명…실종자 7명으로 줄어
콜롬비아 중서부에서 발생한 집중폭우에 따른 산사태 사망자가 17명으로 늘었다고 엘 콜롬비아노를 비롯한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종자가 7명으로 줄어든 가운데 소방당국과 현지 주민들이 필사의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시간이 지날수록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마니살레스 시에는 전날 밤 5시간 동안 한 달 치 폭우가 집중적으로 내린 탓에 홍수와 함께 곳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주민들이 잠을 자던 새벽 시간대에 언덕과 산비탈 등 40∼50곳에서 가옥과 도로를 덮쳤다.

이번 사태는 콜롬비아 남서부 지역에서 산사태와 홍수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한 지 3주가 채 지나지 않은 가운데 재발했다.

지난달 31일 밤부터 1일 새벽 사이에 푸투마요 주 모코아 시 일대에 시간당 130㎜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100명 이상의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23명이 숨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