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중국이 달라졌다. 지난 25일, 북의 핵실험 도발 위협이 고조된 북의 창군 기념일에 중국은 북·중 접경지역에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했다...
[취재후]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경기도 양주시의 한 요양원. 150여 명의 노인이 입소할 수 있는 규모인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치권 ‘북한 주적론’ 공방…TV 토론 후폭풍
입력 2017.04.21 (09:32)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정치권 ‘북한 주적론’ 공방…TV 토론 후폭풍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TV 토론의 후폭풍이 온종일 정치권을 강타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북한 주적론'를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고,

정의당 일부 당원들은 심상정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공격한 것을 문제 삼으면서 반발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대선후보들은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않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일제히 공격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주적이라고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는 사람에게 국군통수권을 주는 게 맞느냐..."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이미 국방백서에 주적으로 명시돼 있습니다. 대치 국면 아니겠습니까.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입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대선후보) : "주적이라고 말할 수 없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저는 그건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북한을 주적이라고 표현하지 않았다며, 색깔론적 정치공세라고 반박했습니다.

문 후보도 국방백서는 북한을 '주적'이 아닌 '적'으로 규정한다며, 유 후보가 사실과 다른 전제로 자신을 공격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적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우리 헌법에 의해서 우리가 함께 평화통일 해낼 그런 대상..."

햇볕정책을 놓고 범 보수 진영은 대북송금 사건에 공과 과가 있다는 안철수 후보를 비판했고,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안 후보의 햇볕정책 계승의지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정의당은 엉뚱한 방향으로 불똥이 튀었습니다.

심상정 후보가 토론에서 문 후보의 복지 공약 후퇴 등을 비판한 것을 두고 일부 정의당 당원들이 탈당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한 겁니다.

당밖의 문 후보 지지자들까지 당사에 항의전화를 반복하는 등 몸살을 앓았습니다.

이에대해 정의당 측은 정당한 검증 토론이었다며, 심 후보는 문 후보 도우미를 하러 대선에 출마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정치권 ‘북한 주적론’ 공방…TV 토론 후폭풍
    • 입력 2017.04.21 (09:32)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정치권 ‘북한 주적론’ 공방…TV 토론 후폭풍
<앵커 멘트>

TV 토론의 후폭풍이 온종일 정치권을 강타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북한 주적론'를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고,

정의당 일부 당원들은 심상정 후보가 문재인 후보를 공격한 것을 문제 삼으면서 반발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대선후보들은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않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일제히 공격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주적이라고 그런 말을 하면 안 된다는 사람에게 국군통수권을 주는 게 맞느냐..."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이미 국방백서에 주적으로 명시돼 있습니다. 대치 국면 아니겠습니까. 이런 상황에서 북한은 주적입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대선후보) : "주적이라고 말할 수 없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저는 그건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도 북한을 주적이라고 표현하지 않았다며, 색깔론적 정치공세라고 반박했습니다.

문 후보도 국방백서는 북한을 '주적'이 아닌 '적'으로 규정한다며, 유 후보가 사실과 다른 전제로 자신을 공격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적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는 우리 헌법에 의해서 우리가 함께 평화통일 해낼 그런 대상..."

햇볕정책을 놓고 범 보수 진영은 대북송금 사건에 공과 과가 있다는 안철수 후보를 비판했고,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안 후보의 햇볕정책 계승의지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정의당은 엉뚱한 방향으로 불똥이 튀었습니다.

심상정 후보가 토론에서 문 후보의 복지 공약 후퇴 등을 비판한 것을 두고 일부 정의당 당원들이 탈당하겠다며 강하게 반발한 겁니다.

당밖의 문 후보 지지자들까지 당사에 항의전화를 반복하는 등 몸살을 앓았습니다.

이에대해 정의당 측은 정당한 검증 토론이었다며, 심 후보는 문 후보 도우미를 하러 대선에 출마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