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시’ 로 76% 뽑는다…역대 최대
‘수시’ 로 76% 뽑는다…역대 최대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이 치르게 될 2019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역대 최대인 76.2%로 확대된다.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전국 196개...
무인 국방 ‘성큼’…육해공 로봇 실전 배치
무인 국방 ‘성큼’…육해공 로봇 실전 배치
방위사업청이 오늘(27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서 무인수상정 '해검(海劍)'의 시범운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이번에 대중에게 공개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트럼프 “두세 시간 전 매우 드문 움직임”
입력 2017.04.21 (09:37)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두세 시간 전 매우 드문 움직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어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 "두세 시간 전에 매우 드문 움직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취지에서 이런 말을 했는 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 노력을 언급하던 중에 나온 발언이어서 중국이 모종의 대북 압박 조치를 진행하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 트럼프 “두세 시간 전 매우 드문 움직임”
    • 입력 2017.04.21 (09:37)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트럼프 “두세 시간 전 매우 드문 움직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어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 "두세 시간 전에 매우 드문 움직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취지에서 이런 말을 했는 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 노력을 언급하던 중에 나온 발언이어서 중국이 모종의 대북 압박 조치를 진행하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