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늑대된 들개 학교까지 습격…총으로 포획 가능할까?
늑대된 들개 학교까지 습격…총으로 포획 가능할까?
지난 14일 충북 옥천군 옥천읍 서정리에 사는 신 모(73) 씨는 마당 구석에 있는 닭장 문을 열었다가...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트럼프 “두세 시간 전 매우 드문 움직임”
입력 2017.04.21 (09:37)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두세 시간 전 매우 드문 움직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어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 "두세 시간 전에 매우 드문 움직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취지에서 이런 말을 했는 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 노력을 언급하던 중에 나온 발언이어서 중국이 모종의 대북 압박 조치를 진행하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 트럼프 “두세 시간 전 매우 드문 움직임”
    • 입력 2017.04.21 (09:37)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트럼프 “두세 시간 전 매우 드문 움직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각으로 어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 "두세 시간 전에 매우 드문 움직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취지에서 이런 말을 했는 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중국의 북핵 문제 해결 노력을 언급하던 중에 나온 발언이어서 중국이 모종의 대북 압박 조치를 진행하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