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文 대통령 첫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습니까?
문재인 대통령이 17일(오늘) 오전 11시부터 청와대 본관 2층 영빈관에서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이었습니다. 새 정부가 처음으로...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하루에만 3번 명단 번복…‘살충제 달걀’ 대응 허둥지둥
‘살충제 달걀’ 사태로 국민 불안이 고조된 가운데 정부가 검출 농장수를 잘못 발표하는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연기 뚫고 초등생 3명 구조 ‘용감한 부녀’
입력 2017.04.21 (09:42)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연기 뚫고 초등생 3명 구조 ‘용감한 부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불이 난 집에서 미쳐 빠져나오지 못하고 갇힌 초등학생들을 이웃집에 사는 부녀가 구했습니다.

자칫 큰 사고가 날뻔했지만 용기있는 행동이 소중한 생명을 살렸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르는 한 다세대 주택.

반지하 가구 방범창 사이로 초등학생 여자어린이 3명이 도움을 요청합니다.

<녹취> "119 빨리 불러!"

<녹취> "어머, 어떡해!"

한 남학생이 창살을 떼내려 하지만 힘에 부치는 상황.

곧바로 나타난 한 중년남성이 돌을 이용해 방범창을 떼어내고 아이들을 차례로 끌어올립니다.

주인공은 다세대주택 1층에 사는 50대 주민.

'불이야' 라는 소리에 곧바로 달려나와 구조에 나선 겁니다.

당시 집안에는 뜨거운 연기가 가득 차 현관문을 통해 들어갈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심동주(초등학생 구조자) : "그냥 스쳐지나갈 사람이 있겠습니까. 다 자식 같고 동생 같은 애들인데. 누구나, 주민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에요."

구조에는 심씨의 딸도 힘을 보탰습니다.

아이들이 맨발상태인 것을 보더니 자신의 신발을 벗어주며 안심시켰습니다.

심 씨 부녀는 구조 당시 '세월호 생각이 났을 뿐'이라며 모두가 자신처럼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심동주(초등학생 구조자) : "순간적으로 세월호 생각이 좀 스쳐지나가더라고요. 그래가지고 어떻게든 빨리 끄집어내야되겠다..."

소방서측은 심 씨 부녀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연기 뚫고 초등생 3명 구조 ‘용감한 부녀’
    • 입력 2017.04.21 (09:42)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연기 뚫고 초등생 3명 구조 ‘용감한 부녀’
<앵커 멘트>

불이 난 집에서 미쳐 빠져나오지 못하고 갇힌 초등학생들을 이웃집에 사는 부녀가 구했습니다.

자칫 큰 사고가 날뻔했지만 용기있는 행동이 소중한 생명을 살렸습니다.

강푸른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커먼 연기가 피어오르는 한 다세대 주택.

반지하 가구 방범창 사이로 초등학생 여자어린이 3명이 도움을 요청합니다.

<녹취> "119 빨리 불러!"

<녹취> "어머, 어떡해!"

한 남학생이 창살을 떼내려 하지만 힘에 부치는 상황.

곧바로 나타난 한 중년남성이 돌을 이용해 방범창을 떼어내고 아이들을 차례로 끌어올립니다.

주인공은 다세대주택 1층에 사는 50대 주민.

'불이야' 라는 소리에 곧바로 달려나와 구조에 나선 겁니다.

당시 집안에는 뜨거운 연기가 가득 차 현관문을 통해 들어갈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심동주(초등학생 구조자) : "그냥 스쳐지나갈 사람이 있겠습니까. 다 자식 같고 동생 같은 애들인데. 누구나, 주민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에요."

구조에는 심씨의 딸도 힘을 보탰습니다.

아이들이 맨발상태인 것을 보더니 자신의 신발을 벗어주며 안심시켰습니다.

심 씨 부녀는 구조 당시 '세월호 생각이 났을 뿐'이라며 모두가 자신처럼 행동했을 것이라고 말합니다.

<인터뷰> 심동주(초등학생 구조자) : "순간적으로 세월호 생각이 좀 스쳐지나가더라고요. 그래가지고 어떻게든 빨리 끄집어내야되겠다..."

소방서측은 심 씨 부녀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