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그림으로 되살린 사라져 가는 구멍가게
입력 2017.04.21 (09:43)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그림으로 되살린 사라져 가는 구멍가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동네마다 있던 작은 구멍가게가 최근엔 대부분 편의점으로 대체되고 있는데요.

사라져가는 전국의 동네 구멍가게를 찾아 그 안에 담긴 추억을 그려내는 작가가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활짝 핀 목련꽃 아래 소박하게 자리잡은 구멍가게.

슈퍼나 상회로 불리던 그곳은 과자와 부식품에 이르기까지 없는 게 없는 곳이었습니다.

화가의 가느다란 펜촉에서 피어난 선들이 정겨웠던 구멍가게의 추억을 되살립니다.

그렇게 전국의 동네 슈퍼를 찾아 그려온 지 어느덧 20년이 흘렀습니다.

<인터뷰> 이미경(작가) : "아이 손잡고 늘상 지나다니던 그런 구멍가게였는데 문득 한순간에 너무 아름답게 다가왔던 것 같아요."

그동안 캔버스에 담아낸 가게만도 2백여 곳.

<녹취> "오랜만에 봬요. (네, 그래요.)"

주인과 넉살 좋게 인사도 나누고, 사진으로 가게 모습을 기록해 둡니다.

사라져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으로 작가의 시선은 언제나 구멍가게로 향합니다.

영국 BBC도 그녀의 작품들이 '한국의 번화한 도시와 차분한 대조를 이룬다'고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이미경(작가) : "쇠퇴해지고 사라지고 없지만 그런 모습을 제 그림에서 만큼은 남겨서 보존하고싶은 그런 마음이 있는거죠."

섬세한 펜화로 그려낸 구멍가게의 따뜻한 풍경들이 아련한 감동을 전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그림으로 되살린 사라져 가는 구멍가게
    • 입력 2017.04.21 (09:43)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그림으로 되살린 사라져 가는 구멍가게
<앵커 멘트>

동네마다 있던 작은 구멍가게가 최근엔 대부분 편의점으로 대체되고 있는데요.

사라져가는 전국의 동네 구멍가게를 찾아 그 안에 담긴 추억을 그려내는 작가가 있습니다.

김민경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활짝 핀 목련꽃 아래 소박하게 자리잡은 구멍가게.

슈퍼나 상회로 불리던 그곳은 과자와 부식품에 이르기까지 없는 게 없는 곳이었습니다.

화가의 가느다란 펜촉에서 피어난 선들이 정겨웠던 구멍가게의 추억을 되살립니다.

그렇게 전국의 동네 슈퍼를 찾아 그려온 지 어느덧 20년이 흘렀습니다.

<인터뷰> 이미경(작가) : "아이 손잡고 늘상 지나다니던 그런 구멍가게였는데 문득 한순간에 너무 아름답게 다가왔던 것 같아요."

그동안 캔버스에 담아낸 가게만도 2백여 곳.

<녹취> "오랜만에 봬요. (네, 그래요.)"

주인과 넉살 좋게 인사도 나누고, 사진으로 가게 모습을 기록해 둡니다.

사라져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으로 작가의 시선은 언제나 구멍가게로 향합니다.

영국 BBC도 그녀의 작품들이 '한국의 번화한 도시와 차분한 대조를 이룬다'고 평가했습니다.

<인터뷰> 이미경(작가) : "쇠퇴해지고 사라지고 없지만 그런 모습을 제 그림에서 만큼은 남겨서 보존하고싶은 그런 마음이 있는거죠."

섬세한 펜화로 그려낸 구멍가게의 따뜻한 풍경들이 아련한 감동을 전합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