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터키 안탈리아, 잠수함 투어 시작
입력 2017.04.21 (09:49)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터키 안탈리아, 잠수함 투어 시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터키 남서부 항구 도시 안탈리아의 바닷속입니다.

터키에서 최초로 시작한 잠수함 투어에 참여한 관광객들이 해저 풍광을 보며 신기해합니다.

'네모 프리메로'라는 이름의 이 잠수함은 앞으로 이곳 안탈리아에서 하루 6차례씩 바닷속 투어를 하게 되는데요.

지중해에 접해있는 안탈리아는 기원전 건설된 옛 도시로, 사도 바오로가 첫 전도 여행에 나서려 배를 탔던 장소로도 유명합니다.

이곳 지중해의 해양 생태계와 풍부한 역사를 바다 밑에서 볼 수 있게 해 주는 잠수함 네모 프리메로는 스페인에서 제작됐는데요.

한 번에 관광객 46명까지 태울 수 있으며, 선장은 은퇴한 터키 해군 장교가 맡고 있습니다.

잠수함 밖에서는 전문 잠수부가 함께 움직이며 안전을 확인합니다.

잠수함 투어는 안탈리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 다양한 즐거움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 터키 안탈리아, 잠수함 투어 시작
    • 입력 2017.04.21 (09:49)
    • 수정 2017.04.21 (10:00)
    930뉴스
터키 안탈리아, 잠수함 투어 시작
터키 남서부 항구 도시 안탈리아의 바닷속입니다.

터키에서 최초로 시작한 잠수함 투어에 참여한 관광객들이 해저 풍광을 보며 신기해합니다.

'네모 프리메로'라는 이름의 이 잠수함은 앞으로 이곳 안탈리아에서 하루 6차례씩 바닷속 투어를 하게 되는데요.

지중해에 접해있는 안탈리아는 기원전 건설된 옛 도시로, 사도 바오로가 첫 전도 여행에 나서려 배를 탔던 장소로도 유명합니다.

이곳 지중해의 해양 생태계와 풍부한 역사를 바다 밑에서 볼 수 있게 해 주는 잠수함 네모 프리메로는 스페인에서 제작됐는데요.

한 번에 관광객 46명까지 태울 수 있으며, 선장은 은퇴한 터키 해군 장교가 맡고 있습니다.

잠수함 밖에서는 전문 잠수부가 함께 움직이며 안전을 확인합니다.

잠수함 투어는 안탈리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 다양한 즐거움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