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능 당일 진동 느끼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수능 볼 때 진동 느낀다면…‘시험 일시 중지→대피’ 원칙
포항 지역 여진 발생 상황별 조치 계획 ① 예비소집(22일 14:00) 전, 여진 발생시...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 …결국 ‘사당 밖으로’ 쫓겨나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페리 전 美국방 “中 태도변화로 북핵 협상 기회 열려”
입력 2017.04.21 (10:21) | 수정 2017.04.21 (10:26) 인터넷 뉴스
페리 전 美국방 “中 태도변화로 북핵 협상 기회 열려”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은 중국의 대북 인식 변화로 북한과의 핵 협상 기회가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는 주장을 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1일) 전했다.

페리 전 장관은 미국 민간단체 '참여과학자연맹'이 20일(현지시간) 전화로 개최한 북한의 핵·미사일 협상 가능성에 관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중국은 최근 북한의 핵 개발이 자국의 핵심 이익에 위배된다고 인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페리 전 장관은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태도가 과거와 달라지면서 그동안 열리지 않았던 북한과의 '협상의 문(window for negotiations)'이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열려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랫동안 북핵 문제를 우려하지 않는 것 같았던 중국이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로 한반도 전쟁 발발이나 한국·일본의 핵 보유 가능성이 커지면서 자신들의 핵심 이익을 해칠 수 있다고 판단해 태도변화를 보이는 것이라고 관측했다.

페리 전 장관은 "중국의 이익 때문에 당근과 채찍이 함께 담긴 협상 방안을 중국과 협력해 (북한에) 제시할 수 있게 되었다"며 "미국·한국·일본이 당근을 제시하고 중국은 채찍을 내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핵 보유는 정권 유지를 위한 억지력 차원으로, 핵을 사용한 기습공격이나 선제공격을 계획할 가능성은 없다"면서도 "(미국 등의) 선제공격에 대한 대응 수단으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 1단계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및 수출 통제, 2단계로 '핵 없는 한반도'를 목표로 한 핵무기 감축 등을 진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데이비드 라이트 박사는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서 단 한 번만 성공한 상태에서 추가적인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가 없이는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이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이 북한과 (미사일) 발사시험 동결 협상이 가능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이날 전문가 토론회에 참여한 미국의 핵 과학자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특사를 파견해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고 북한의 핵 사용을 막기 위한 대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커 박사는 "현재 북한은 200∼450㎏의 고농축 우라늄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플루토늄 보유량까지 합치면 20∼25개의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양이라고 주장했다.
  • 페리 전 美국방 “中 태도변화로 북핵 협상 기회 열려”
    • 입력 2017.04.21 (10:21)
    • 수정 2017.04.21 (10:26)
    인터넷 뉴스
페리 전 美국방 “中 태도변화로 북핵 협상 기회 열려”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은 중국의 대북 인식 변화로 북한과의 핵 협상 기회가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는 주장을 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오늘(21일) 전했다.

페리 전 장관은 미국 민간단체 '참여과학자연맹'이 20일(현지시간) 전화로 개최한 북한의 핵·미사일 협상 가능성에 관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중국은 최근 북한의 핵 개발이 자국의 핵심 이익에 위배된다고 인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페리 전 장관은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태도가 과거와 달라지면서 그동안 열리지 않았던 북한과의 '협상의 문(window for negotiations)'이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열려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랫동안 북핵 문제를 우려하지 않는 것 같았던 중국이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로 한반도 전쟁 발발이나 한국·일본의 핵 보유 가능성이 커지면서 자신들의 핵심 이익을 해칠 수 있다고 판단해 태도변화를 보이는 것이라고 관측했다.

페리 전 장관은 "중국의 이익 때문에 당근과 채찍이 함께 담긴 협상 방안을 중국과 협력해 (북한에) 제시할 수 있게 되었다"며 "미국·한국·일본이 당근을 제시하고 중국은 채찍을 내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핵 보유는 정권 유지를 위한 억지력 차원으로, 핵을 사용한 기습공격이나 선제공격을 계획할 가능성은 없다"면서도 "(미국 등의) 선제공격에 대한 대응 수단으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 1단계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및 수출 통제, 2단계로 '핵 없는 한반도'를 목표로 한 핵무기 감축 등을 진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회를 주최한 데이비드 라이트 박사는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시험발사에서 단 한 번만 성공한 상태에서 추가적인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발사가 없이는 핵탄두를 탑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이 어려울 것이라며 "지금이 북한과 (미사일) 발사시험 동결 협상이 가능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이날 전문가 토론회에 참여한 미국의 핵 과학자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특사를 파견해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고 북한의 핵 사용을 막기 위한 대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커 박사는 "현재 북한은 200∼450㎏의 고농축 우라늄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플루토늄 보유량까지 합치면 20∼25개의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양이라고 주장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