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4번째 음주 운전’ 30대 사회복무요원 벌금 1천만원
입력 2017.04.21 (10:23) | 수정 2017.04.21 (10:31) 인터넷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30대 사회복무요원 벌금 1천만원
과거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벌금을 낸 전력이 있는 30대 사회복무요원이 또다시 술에 취해 차량을 몰다가 적발돼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2단독 유창훈 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및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A(31)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11시 28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앞 도로에서 부평공원까지 500m가량을 술에 취한 상태로 차량을 운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적발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19%였으며 그가 운전한 차량은 의무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2007년, 2011년, 2013년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각각 벌금 100만∼150만 원이나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었다.

유 판사는 "피고인은 음주 운전 등으로 수차례 처벌받았음에도 또 같은 범행을 저질러 책임이 무겁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음주 상태로 운전한 거리 등 범행 정도가 중하지 않고 과거 음주 운전은 비교적 오래전에 저지른 범행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 ‘4번째 음주 운전’ 30대 사회복무요원 벌금 1천만원
    • 입력 2017.04.21 (10:23)
    • 수정 2017.04.21 (10:31)
    인터넷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30대 사회복무요원 벌금 1천만원
과거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벌금을 낸 전력이 있는 30대 사회복무요원이 또다시 술에 취해 차량을 몰다가 적발돼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2단독 유창훈 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및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A(31)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17일 오후 11시 28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앞 도로에서 부평공원까지 500m가량을 술에 취한 상태로 차량을 운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적발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19%였으며 그가 운전한 차량은 의무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2007년, 2011년, 2013년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각각 벌금 100만∼150만 원이나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었다.

유 판사는 "피고인은 음주 운전 등으로 수차례 처벌받았음에도 또 같은 범행을 저질러 책임이 무겁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음주 상태로 운전한 거리 등 범행 정도가 중하지 않고 과거 음주 운전은 비교적 오래전에 저지른 범행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