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중국 “억울하다” 부글부글…“판커신 ‘나쁜 손’이 문제”
중국 “억울하다” 부글부글…“판커신 ‘나쁜 손’이 문제”
어제(20일)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심석희 선수의 SNS에 댓글이 폭주...
거장이라던 그들의 ‘민낯’…“치졸한 권력, 터질 게 터졌다!”
거장이라던 그들의 ‘민낯’…“치졸한 권력, 터질 게 터졌다!”
서지현 검사의 용기 있는 고백으로 시작된 ‘미투(Me Too)운동’이 정계, 재계, 문화연술계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준표 “진보정권으로 넘어가면 나라 거덜날 것” ISSUE
입력 2017.04.21 (10:30) | 수정 2017.04.21 (10:34) 인터넷 뉴스
홍준표 “진보정권으로 넘어가면 나라 거덜날 것”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1일(오늘) "탄핵 사태를 겪으면서 이 나라가 다시 진보좌파 정권으로 넘어가면 안보 문제뿐 아니라 경제 정책에서도 나라가 거덜 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무역인과의 간담회에서 종북세력, 강성 귀족노조, 전교조를 "이 나라의 가장 암적인 적폐세력이자 대한민국의 공적"으로 꼽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기업을 범죄시하고, 기업 하는 사람을 전부 도둑놈 취급하고, 남의 것을 뺏고 증세를 해서 로빈 후드처럼 무상으로 나눠주는 그런 복지정책으로 나라가 제대로 될 수 있나"고 말했다.

또 "종북세력이 진보로 가장해 이 나라 모든 방면에서 국민의 의식을 좀먹고 있다"면서 "전체 근로자의 3%도 안 되는 강성 귀족노조가 걸핏하면 광화문에 모여 촛불을 들고 죽창을 들고 시위를 하면서 나라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공공일자리 81만 개' 공약에 대해 "그리스식으로 가자는 것"이라고 비판한 뒤 "개성공단을 확대하면 우리나라 기업이 개성공단으로 다 올라갈 텐데 그건 대한민국 일자리 창출이 아니라 북한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홍 후보는 "(문 후보는) 자기가 집권하면 전쟁이 없다고 했다"며 "(북한에) 돈을 갖다 주니까 전쟁이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북한의 눈치를 보며 사는 시대는 벗어나야 한다"면서 "힘의 우위를 바탕으로 하는 무장평화 정책으로 가지 않고서는 북한을 굴복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 홍준표 “진보정권으로 넘어가면 나라 거덜날 것”
    • 입력 2017.04.21 (10:30)
    • 수정 2017.04.21 (10:34)
    인터넷 뉴스
홍준표 “진보정권으로 넘어가면 나라 거덜날 것”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1일(오늘) "탄핵 사태를 겪으면서 이 나라가 다시 진보좌파 정권으로 넘어가면 안보 문제뿐 아니라 경제 정책에서도 나라가 거덜 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열린 무역인과의 간담회에서 종북세력, 강성 귀족노조, 전교조를 "이 나라의 가장 암적인 적폐세력이자 대한민국의 공적"으로 꼽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홍 후보는 "기업을 범죄시하고, 기업 하는 사람을 전부 도둑놈 취급하고, 남의 것을 뺏고 증세를 해서 로빈 후드처럼 무상으로 나눠주는 그런 복지정책으로 나라가 제대로 될 수 있나"고 말했다.

또 "종북세력이 진보로 가장해 이 나라 모든 방면에서 국민의 의식을 좀먹고 있다"면서 "전체 근로자의 3%도 안 되는 강성 귀족노조가 걸핏하면 광화문에 모여 촛불을 들고 죽창을 들고 시위를 하면서 나라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공공일자리 81만 개' 공약에 대해 "그리스식으로 가자는 것"이라고 비판한 뒤 "개성공단을 확대하면 우리나라 기업이 개성공단으로 다 올라갈 텐데 그건 대한민국 일자리 창출이 아니라 북한 청년 일자리 창출"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홍 후보는 "(문 후보는) 자기가 집권하면 전쟁이 없다고 했다"며 "(북한에) 돈을 갖다 주니까 전쟁이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북한의 눈치를 보며 사는 시대는 벗어나야 한다"면서 "힘의 우위를 바탕으로 하는 무장평화 정책으로 가지 않고서는 북한을 굴복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