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단독] 신고 위치 오류…의문의 ‘서현 389호’
 해적선이 뒤따라 오고 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신이 두절된 선박 서현 389호를 구하기 위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계좌내역 확보”
‘돈봉투 만찬’ 감찰반 “참석자 등 20여명 전원 조사”
법무부와 검찰의 합동감찰반이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 참석자 전원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하태경, ‘文 아들 특혜채용’ 무고죄로 맞고소 ISSUE
입력 2017.04.21 (10:37) | 수정 2017.04.21 (13:32) 인터넷 뉴스
하태경, ‘文 아들 특혜채용’ 무고죄로 맞고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들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가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당한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21일(오늘) 문 후보 측을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후보 아들의 특혜 채용 문제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문 후보측이 고발한데 대해 서울 남부지검에 맞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변호사와 상의 결과, 문재인 후보측이 슬그머니 고발을 취하할 경우 검찰 수사가 중단되기 때문에 그것을 막기 위해 맞고소를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밝히는 것은 권력자의 자녀라고 해서 각종 특혜를 받고 무임승차하는 반칙을 몰아내기 위함"이라며 "대통령 선거가 끝난다고 해도 절대 고소를 취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이와함께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이 북한인권결의안 투표 당시의 메모 증거를 공개한데 대해 "북한을 주적이라 부르지도 못하고 또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북한한테 물어보고 입장을 정했다는 것이 결론이 났다"며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문 후보 본인이 안보 문제에 대해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격이 있는지, 대한민국을 지키는 문제에 대해 거짓말로 일관하고 북한의 눈치를 보는 후보였다는 것을 인정하고 겸허한 결단,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하태경, ‘文 아들 특혜채용’ 무고죄로 맞고소
    • 입력 2017.04.21 (10:37)
    • 수정 2017.04.21 (13:32)
    인터넷 뉴스
하태경, ‘文 아들 특혜채용’ 무고죄로 맞고소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아들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가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당한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21일(오늘) 문 후보 측을 무고죄로 맞고소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후보 아들의 특혜 채용 문제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문 후보측이 고발한데 대해 서울 남부지검에 맞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변호사와 상의 결과, 문재인 후보측이 슬그머니 고발을 취하할 경우 검찰 수사가 중단되기 때문에 그것을 막기 위해 맞고소를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밝히는 것은 권력자의 자녀라고 해서 각종 특혜를 받고 무임승차하는 반칙을 몰아내기 위함"이라며 "대통령 선거가 끝난다고 해도 절대 고소를 취하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이와함께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이 북한인권결의안 투표 당시의 메모 증거를 공개한데 대해 "북한을 주적이라 부르지도 못하고 또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북한한테 물어보고 입장을 정했다는 것이 결론이 났다"며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문 후보 본인이 안보 문제에 대해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격이 있는지, 대한민국을 지키는 문제에 대해 거짓말로 일관하고 북한의 눈치를 보는 후보였다는 것을 인정하고 겸허한 결단,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