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유한국당 “중도·보수 종편 패널 사라져…진상 밝혀야”
입력 2017.04.21 (10:39) 수정 2017.04.21 (10:47)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중도·보수 종편 패널 사라져…진상 밝혀야”
자유한국당은 대선을 앞두고 중도와 보수 성향의 정치평론가들이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에서 사라졌다며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철우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21일(오늘) '문재인 판 종편 블랙리스트'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주장을 담은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황태순, 박종진, 최병묵, 차명진, 최희준, 조갑제, 류근일, 이영작 등 인기 종편 패널들이 사라지거나 출연횟수가 급감했다"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이들이 지난 2월 민언련이 발표한 '퇴출이 필요한 종편 출연자' 리스트와 대부분 일치하는데, 민언련은 문재인 캠프 언론특보인 최민희 전 의원과 관계가 깊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말로는 문체부 블랙리스트를 비난하고, 언론의 자유를 외치지만 한편으로는 집권도 하기 전에 비판적인 언론에게 재갈을 물리고 있는 것이 문재인 캠프의 실체"라고 비판했다.
  • 자유한국당 “중도·보수 종편 패널 사라져…진상 밝혀야”
    • 입력 2017.04.21 (10:39)
    • 수정 2017.04.21 (10:47)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중도·보수 종편 패널 사라져…진상 밝혀야”
자유한국당은 대선을 앞두고 중도와 보수 성향의 정치평론가들이 종합편성채널 프로그램에서 사라졌다며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철우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21일(오늘) '문재인 판 종편 블랙리스트'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주장을 담은보도자료를 배포하면서 "황태순, 박종진, 최병묵, 차명진, 최희준, 조갑제, 류근일, 이영작 등 인기 종편 패널들이 사라지거나 출연횟수가 급감했다"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이들이 지난 2월 민언련이 발표한 '퇴출이 필요한 종편 출연자' 리스트와 대부분 일치하는데, 민언련은 문재인 캠프 언론특보인 최민희 전 의원과 관계가 깊다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말로는 문체부 블랙리스트를 비난하고, 언론의 자유를 외치지만 한편으로는 집권도 하기 전에 비판적인 언론에게 재갈을 물리고 있는 것이 문재인 캠프의 실체"라고 비판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