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테슬라, 모델S·모델 X 5만3천대 리콜
입력 2017.04.21 (10:43) | 수정 2017.04.21 (10:47) 인터넷 뉴스
테슬라, 모델S·모델 X 5만3천대 리콜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전 세계에서 모델 S와 모델 X 5만3천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해 2∼10월 생산된 모델 S와 모델 X의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에서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는 테슬라 사상 2번째 규모의 리콜로, 이 회사가 지난해 판매한 약 8만4천대의 3분의 2에 해당한다.

리콜 발표 이후 테슬라 주가는 1% 하락 마감했다.

테슬라는 이와 함께 자율주행 기술과 관련해 미국에서 처음으로 소송에 들어갔다.

테슬라 차량 소유주들은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법원에 낸 집단소송에서 테슬라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이 위험하다고 주장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소비자들은 오토파일럿 작동 상태에서 차량이 차선을 이탈하고 휘청거리며 앞차에 접근할 때 속도를 늦추거나 정지하지 못할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술은 지난해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사망사고로 집중 공격을 받았다.

테슬라는 이번 소송에 대해 "부정확하며 선정주의적"이라고 반박했다.
  • 테슬라, 모델S·모델 X 5만3천대 리콜
    • 입력 2017.04.21 (10:43)
    • 수정 2017.04.21 (10:47)
    인터넷 뉴스
테슬라, 모델S·모델 X 5만3천대 리콜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전 세계에서 모델 S와 모델 X 5만3천대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지난해 2∼10월 생산된 모델 S와 모델 X의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에서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는 테슬라 사상 2번째 규모의 리콜로, 이 회사가 지난해 판매한 약 8만4천대의 3분의 2에 해당한다.

리콜 발표 이후 테슬라 주가는 1% 하락 마감했다.

테슬라는 이와 함께 자율주행 기술과 관련해 미국에서 처음으로 소송에 들어갔다.

테슬라 차량 소유주들은 캘리포니아 북부 연방법원에 낸 집단소송에서 테슬라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이 위험하다고 주장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소비자들은 오토파일럿 작동 상태에서 차량이 차선을 이탈하고 휘청거리며 앞차에 접근할 때 속도를 늦추거나 정지하지 못할 때가 있었다고 말했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기술은 지난해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사망사고로 집중 공격을 받았다.

테슬라는 이번 소송에 대해 "부정확하며 선정주의적"이라고 반박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