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교재비 환급받으세요” 직장인들 속인 ‘그 놈 목소리’
“교재비 환급받으세요” 직장인들 속인 ‘그 놈 목소리’
4년 전 한 출판사에서 어학 교재를 샀던 49살 왕 모 씨에게 최근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텔레마케터 임 모...
[취재후] 수학 수업 들여다 보니…‘수포자’ 역대 최대
수학 수업 들여다 보니…‘수포자’ 역대 최대
◆5에서 -2를 빼면 왜 7인지 따지는 수업 "그러니까 너는 왜 그렇게 생각한 거냐구"서울 월촌중학교 1학년 수학 시간에 나온 질문입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日, ‘현금 39억 원 강탈’ 한국 남성들 조사
입력 2017.04.21 (10:46) | 수정 2017.04.21 (11:02)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日, ‘현금 39억 원 강탈’ 한국 남성들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오후 일본에서 현금 수십 억 원을 강탈당한 강도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건 직후 한국 남성들이 공항을 통해 거액의 현금을 밀반출하려다 적발돼 사건 관련성을 조사받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금 강탈 사건이 일어난 것은 어제 오후 12시 반 쯤이었습니다.

일본 규슈 후쿠오카시의 한 주차장에서 회사자금을 옮기던 29세 회사원이 남성 2명으로부터 공격을 받았습니다.

주차장 앞 은행에서 돈을 찾아 나오던 길이었는데, 금액만 3억 8천만엔, 우리돈 39억 여원 가량이었습니다.

남자 2명은 돈을 옮기던 사람의 얼굴에 스프레이를 뿌린 뒤 거액이 든 여행용 가방을 빼앗고는 흰색 승합차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흰색 승합차에 운전자가 탄 상태에서 대기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사건 목격자 : "비명이 들리고는 차가 휙 지나가더니 남자가 막 쫓아갔어요. '강도야' 하면서.."

그리고 사건 몇 시간 뒤 후쿠오카 공항에서 거액의 현금 다발을 가지고 출국하려던 한국 남성들이 경찰에 적발됐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이 남성들이 자금 반출을 위한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였으며, 현금 강탈 사건과의 관련성을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국적이라는 것 외에 붙잡힌 남성들의 정확한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日, ‘현금 39억 원 강탈’ 한국 남성들 조사
    • 입력 2017.04.21 (10:46)
    • 수정 2017.04.21 (11:02)
    지구촌뉴스
日, ‘현금 39억 원 강탈’ 한국 남성들 조사
<앵커 멘트>

어제 오후 일본에서 현금 수십 억 원을 강탈당한 강도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건 직후 한국 남성들이 공항을 통해 거액의 현금을 밀반출하려다 적발돼 사건 관련성을 조사받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금 강탈 사건이 일어난 것은 어제 오후 12시 반 쯤이었습니다.

일본 규슈 후쿠오카시의 한 주차장에서 회사자금을 옮기던 29세 회사원이 남성 2명으로부터 공격을 받았습니다.

주차장 앞 은행에서 돈을 찾아 나오던 길이었는데, 금액만 3억 8천만엔, 우리돈 39억 여원 가량이었습니다.

남자 2명은 돈을 옮기던 사람의 얼굴에 스프레이를 뿌린 뒤 거액이 든 여행용 가방을 빼앗고는 흰색 승합차를 타고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흰색 승합차에 운전자가 탄 상태에서 대기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사건 목격자 : "비명이 들리고는 차가 휙 지나가더니 남자가 막 쫓아갔어요. '강도야' 하면서.."

그리고 사건 몇 시간 뒤 후쿠오카 공항에서 거액의 현금 다발을 가지고 출국하려던 한국 남성들이 경찰에 적발됐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NHK는 이 남성들이 자금 반출을 위한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였으며, 현금 강탈 사건과의 관련성을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국적이라는 것 외에 붙잡힌 남성들의 정확한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