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샹젤리제 총격전…용의자·경찰 사망
입력 2017.04.21 (10:49) | 수정 2017.04.21 (11:02)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샹젤리제 총격전…용의자·경찰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인 거리인 샹젤리제에서 테러로 보이는 총격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경찰 한 명이 숨지고 두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또 현장에서 경찰을 공격했던 범인은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파리에서 박진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시각으로 새벽 4시쯤 파리 샹젤리제에서 총격전이 일어났습니다.

한 남성이 자동 소총으로 인근에 정차중이던 경찰차를 공격한 것입니다.

이 총격으로 경찰 한 명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또 다른 두 명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그리고 총격을 가했던 이 남성은 경찰이 응사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당초 총격전을 벌인 남성이 두 명이라는 증언이 있었지만 경찰 조사 결과 단독 범행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날 때 샹젤리제에 있던 관광객들은 긴급히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관광객 한 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을 제외하곤 심각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저 멀리 가로로 보이는 길이 바로 샹젤리제입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난 뒤 경찰은 곧바로 이 일대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습니다.

하늘에는 2대의 헬기가 상공을 돌며 감시하고 있고 취재진마저 안전의 이유로 접근을 막고 있습니다.

<녹취> "지금 그것은 말씀드릴 수 없고요. 저는 어떤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뒤로 물러나 주세요."

아직 범인이 누구인지 경찰이 밝히진 않고 있지만 프랑스 당국이 테러리스트로 관리하고 있는 인물 가운데 한 명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 샹젤리제 총격전…용의자·경찰 사망
    • 입력 2017.04.21 (10:49)
    • 수정 2017.04.21 (11:02)
    지구촌뉴스
샹젤리제 총격전…용의자·경찰 사망
<앵커 멘트>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인 거리인 샹젤리제에서 테러로 보이는 총격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경찰 한 명이 숨지고 두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또 현장에서 경찰을 공격했던 범인은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파리에서 박진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시각으로 새벽 4시쯤 파리 샹젤리제에서 총격전이 일어났습니다.

한 남성이 자동 소총으로 인근에 정차중이던 경찰차를 공격한 것입니다.

이 총격으로 경찰 한 명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또 다른 두 명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그리고 총격을 가했던 이 남성은 경찰이 응사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당초 총격전을 벌인 남성이 두 명이라는 증언이 있었지만 경찰 조사 결과 단독 범행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날 때 샹젤리제에 있던 관광객들은 긴급히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관광객 한 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을 제외하곤 심각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저 멀리 가로로 보이는 길이 바로 샹젤리제입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난 뒤 경찰은 곧바로 이 일대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습니다.

하늘에는 2대의 헬기가 상공을 돌며 감시하고 있고 취재진마저 안전의 이유로 접근을 막고 있습니다.

<녹취> "지금 그것은 말씀드릴 수 없고요. 저는 어떤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뒤로 물러나 주세요."

아직 범인이 누구인지 경찰이 밝히진 않고 있지만 프랑스 당국이 테러리스트로 관리하고 있는 인물 가운데 한 명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