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사건후] 이쯤 되면 ‘간 큰 도둑’…경찰 조사 받은 뒤 경찰 자전거 훔쳐
이 정도는 돼야 ‘간 큰 도둑’…경찰 조사받은 뒤 경찰 자전거 훔쳐
지난 19일 오후 4시쯤 부산 남구 용호동의 한 주택가. 집 근처를 서성이던 대학생 A(25) 씨 눈에 주차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샹젤리제 총격전…용의자·경찰 사망
입력 2017.04.21 (10:49) | 수정 2017.04.21 (11:02)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샹젤리제 총격전…용의자·경찰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인 거리인 샹젤리제에서 테러로 보이는 총격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경찰 한 명이 숨지고 두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또 현장에서 경찰을 공격했던 범인은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파리에서 박진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시각으로 새벽 4시쯤 파리 샹젤리제에서 총격전이 일어났습니다.

한 남성이 자동 소총으로 인근에 정차중이던 경찰차를 공격한 것입니다.

이 총격으로 경찰 한 명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또 다른 두 명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그리고 총격을 가했던 이 남성은 경찰이 응사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당초 총격전을 벌인 남성이 두 명이라는 증언이 있었지만 경찰 조사 결과 단독 범행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날 때 샹젤리제에 있던 관광객들은 긴급히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관광객 한 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을 제외하곤 심각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저 멀리 가로로 보이는 길이 바로 샹젤리제입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난 뒤 경찰은 곧바로 이 일대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습니다.

하늘에는 2대의 헬기가 상공을 돌며 감시하고 있고 취재진마저 안전의 이유로 접근을 막고 있습니다.

<녹취> "지금 그것은 말씀드릴 수 없고요. 저는 어떤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뒤로 물러나 주세요."

아직 범인이 누구인지 경찰이 밝히진 않고 있지만 프랑스 당국이 테러리스트로 관리하고 있는 인물 가운데 한 명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 샹젤리제 총격전…용의자·경찰 사망
    • 입력 2017.04.21 (10:49)
    • 수정 2017.04.21 (11:02)
    지구촌뉴스
샹젤리제 총격전…용의자·경찰 사망
<앵커 멘트>

프랑스 파리의 대표적인 거리인 샹젤리제에서 테러로 보이는 총격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경찰 한 명이 숨지고 두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또 현장에서 경찰을 공격했던 범인은 현장에서 사살됐습니다.

파리에서 박진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 시각으로 새벽 4시쯤 파리 샹젤리제에서 총격전이 일어났습니다.

한 남성이 자동 소총으로 인근에 정차중이던 경찰차를 공격한 것입니다.

이 총격으로 경찰 한 명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또 다른 두 명은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그리고 총격을 가했던 이 남성은 경찰이 응사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당초 총격전을 벌인 남성이 두 명이라는 증언이 있었지만 경찰 조사 결과 단독 범행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습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날 때 샹젤리제에 있던 관광객들은 긴급히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관광객 한 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은 것을 제외하곤 심각한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저 멀리 가로로 보이는 길이 바로 샹젤리제입니다.

총격 사건이 일어난 뒤 경찰은 곧바로 이 일대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습니다.

하늘에는 2대의 헬기가 상공을 돌며 감시하고 있고 취재진마저 안전의 이유로 접근을 막고 있습니다.

<녹취> "지금 그것은 말씀드릴 수 없고요. 저는 어떤 정보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뒤로 물러나 주세요."

아직 범인이 누구인지 경찰이 밝히진 않고 있지만 프랑스 당국이 테러리스트로 관리하고 있는 인물 가운데 한 명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