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대통령,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오늘) 조대엽 후보자가 낙마한 고용노동부 장관에 3선 중진의 김영주...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주인니 北대사 “미국과의 평화협상, 현재로선 비현실적”
입력 2017.04.21 (10:46) 인터넷 뉴스
북한과 미국의 한반도 평화협상은 현재로서는 "비현실적"이라고 인도네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밝힌 것으로 국영 안타라 통신 등 현지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안광일 주인도네시아 북한대사는 전날 자카르타의 북한대사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미국의 도발과 침략에 맞서 반격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핵 6자 회담 재개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북한은) 대화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안 대사는 "일부 사람들은 대화를 외치면서도 다른 한편에선 북한을 겨냥한 핵훈련을 하고 있다. 누가 그 말을 믿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한미 양국 공군이 이달 14일부터 진행해 온 대규모 공중전투 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에 "(북한 지도부를 노린) 참수작전 등 매우 심각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아시아를 순방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인도네시아 방문에 맞춰 마련됐다.

안 대사는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가 '불법적'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과 위성 발사는 미국의 핵 위협과 제재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권 행사"라면서 "유엔 안보리 제재는 선전포고 역할을 할 뿐이다. 남은 건 누구도 모를 순간 전쟁의 불길이 타오르길 기다리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안 대사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 강화에 상당한 관심이 있다면서 "사업가와 기업들은 유엔 제재를 두려워 말고 (북한 관광과 무역 등 사업이 갖는) 혜택과 이익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 2월 북한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국제적 의무를 다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 주인니 北대사 “미국과의 평화협상, 현재로선 비현실적”
    • 입력 2017.04.21 (10:46)
    인터넷 뉴스
북한과 미국의 한반도 평화협상은 현재로서는 "비현실적"이라고 인도네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밝힌 것으로 국영 안타라 통신 등 현지 언론이 21일 보도했다.

안광일 주인도네시아 북한대사는 전날 자카르타의 북한대사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미국의 도발과 침략에 맞서 반격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핵 6자 회담 재개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북한은) 대화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안 대사는 "일부 사람들은 대화를 외치면서도 다른 한편에선 북한을 겨냥한 핵훈련을 하고 있다. 누가 그 말을 믿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한미 양국 공군이 이달 14일부터 진행해 온 대규모 공중전투 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에 "(북한 지도부를 노린) 참수작전 등 매우 심각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아시아를 순방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인도네시아 방문에 맞춰 마련됐다.

안 대사는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가 '불법적'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의 핵실험과 위성 발사는 미국의 핵 위협과 제재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권 행사"라면서 "유엔 안보리 제재는 선전포고 역할을 할 뿐이다. 남은 건 누구도 모를 순간 전쟁의 불길이 타오르길 기다리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안 대사는 인도네시아 정부가 북한과의 관계 강화에 상당한 관심이 있다면서 "사업가와 기업들은 유엔 제재를 두려워 말고 (북한 관광과 무역 등 사업이 갖는) 혜택과 이익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 2월 북한에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국제적 의무를 다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