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정부, 한국 내 일본인 대피 구체적 계획 세워”
입력 2017.04.21 (10:47) | 수정 2017.04.21 (11:36) 인터넷 뉴스
“日정부, 한국 내 일본인 대피 구체적 계획 세워”
일본 정부가 한반도 유사시 한국 체류 일본인의 대피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21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군이 북한을 공격하면 20만 명에 달하는 한국 내 미국인의 대피 움직임을 살펴보면서, 그에 맞춰 일본인의 대피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선제공격할 경우를 가정해 일본인들을 한국정부가 정한 대피시설로 피난시키고, 해당 장소에서 최장 72시간 체류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공격이 계속돼 수도권 공항이 북한의 위협에서 안전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일본인들을 한국 남부로 이동시킨 뒤 선박으로 일본의 규슈나 주코쿠 지방으로 이동시키도록 한다는 구체적인 계획까지 세웠다.

항공편 이용이 가능하다면 민간 항공사 정기편에 전세기를 더해 일본인을 수송하고 한국이 동의하면 자위대 항공기를 한국에 보낼 계획도 짰다.

일본 정부는 현재 한국 체류하는 일본인 장기 체류자는 3만 8천 명, 여행자 1만 9천 명 등 5만7천명 가량으로 추정했다.

주한 일본 대사관은 지난 1일 한국에 머무는 자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안전 매뉴얼'을 개정해 긴급사태 발생 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한 안부 확인 방법과 한국 정부가 정한 대피시설 정보 등을 추가한 바 있다. 또 홈페이지에 긴급사태가 일어날 경우 이동수단과 집합 장소 등에 대한 정보를 올리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여당 자민당 내에서는 '적(북한)' 기지공격을 위해 자위대가 사이버공격 능력을 갖추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안전보장조사회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시설 등을 겨냥해 자위대에 사이버 공격능력을 부여하는 내용을 차기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포함되도록 정부에 제안하기로 했다.

일본 국민의 공포 역시 커지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해외 체류 중의 자국인에게 안전정보 메일을 보내주는 외무성 '다비레지'(여행등록) 서비스의 한국 관련 가입자는 일본 정부가 지난 11일 '해외안전 홈페이지'에 "한반도 정세에 관한 정보에 주의하라"고 당부한 뒤 2배로 늘었다.

마이니치는 한국에 있는 일본계 기업의 일본인 간부가 위기관리를 위해 현지를 시찰하거나 한국에 있는 일본인 직원의 가족 일부를 일본에 귀국시킬 것을 권하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 “日정부, 한국 내 일본인 대피 구체적 계획 세워”
    • 입력 2017.04.21 (10:47)
    • 수정 2017.04.21 (11:36)
    인터넷 뉴스
“日정부, 한국 내 일본인 대피 구체적 계획 세워”
일본 정부가 한반도 유사시 한국 체류 일본인의 대피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21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군이 북한을 공격하면 20만 명에 달하는 한국 내 미국인의 대피 움직임을 살펴보면서, 그에 맞춰 일본인의 대피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선제공격할 경우를 가정해 일본인들을 한국정부가 정한 대피시설로 피난시키고, 해당 장소에서 최장 72시간 체류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공격이 계속돼 수도권 공항이 북한의 위협에서 안전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일본인들을 한국 남부로 이동시킨 뒤 선박으로 일본의 규슈나 주코쿠 지방으로 이동시키도록 한다는 구체적인 계획까지 세웠다.

항공편 이용이 가능하다면 민간 항공사 정기편에 전세기를 더해 일본인을 수송하고 한국이 동의하면 자위대 항공기를 한국에 보낼 계획도 짰다.

일본 정부는 현재 한국 체류하는 일본인 장기 체류자는 3만 8천 명, 여행자 1만 9천 명 등 5만7천명 가량으로 추정했다.

주한 일본 대사관은 지난 1일 한국에 머무는 자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안전 매뉴얼'을 개정해 긴급사태 발생 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한 안부 확인 방법과 한국 정부가 정한 대피시설 정보 등을 추가한 바 있다. 또 홈페이지에 긴급사태가 일어날 경우 이동수단과 집합 장소 등에 대한 정보를 올리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여당 자민당 내에서는 '적(북한)' 기지공격을 위해 자위대가 사이버공격 능력을 갖추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자민당 안전보장조사회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시설 등을 겨냥해 자위대에 사이버 공격능력을 부여하는 내용을 차기 중기방위력정비계획에 포함되도록 정부에 제안하기로 했다.

일본 국민의 공포 역시 커지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해외 체류 중의 자국인에게 안전정보 메일을 보내주는 외무성 '다비레지'(여행등록) 서비스의 한국 관련 가입자는 일본 정부가 지난 11일 '해외안전 홈페이지'에 "한반도 정세에 관한 정보에 주의하라"고 당부한 뒤 2배로 늘었다.

마이니치는 한국에 있는 일본계 기업의 일본인 간부가 위기관리를 위해 현지를 시찰하거나 한국에 있는 일본인 직원의 가족 일부를 일본에 귀국시킬 것을 권하는 경우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