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두테르테 ‘암살단’ 폭로 前경찰관, 싱가포르로 도피
입력 2017.04.21 (10:47) | 수정 2017.04.21 (11:13) 인터넷 뉴스
두테르테 ‘암살단’ 폭로 前경찰관, 싱가포르로 도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시장 시절 운영한 '다바오 암살단'의 살인을 폭로했던 전직 경찰관이 싱가포르로 도피했다고 현지 일간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보도했다.

다바오 암살단에서 일했던 전직 필리핀 경찰 아르투르 라스카냐스는 싱가포르 모처에서 한 인터뷰에서 "마닐라 시내에 있던 은신처의 위치가 노출돼 안전한 곳을 찾아 싱가포르에 왔다"고 말했다.

라스카냐스는 지난 2월 필리핀 상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두테르테가 운영한 초법적인 암살조직의 실체를 폭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자신이 속했던 다바오 암살단이 300명가량을 살해했다고 고백했으며, 특히 유아를 포함해 유괴사건에 관련된 인물의 가족 전원을 살해하라는 지시를 실행하자, 두테르테가 돈을 준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또 애초 암살단이 마약범죄조직 두목을 제거하기 위해 설립됐지만, 언론인 살해 청부도 받은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두테르테 측은 이런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 두테르테 ‘암살단’ 폭로 前경찰관, 싱가포르로 도피
    • 입력 2017.04.21 (10:47)
    • 수정 2017.04.21 (11:13)
    인터넷 뉴스
두테르테 ‘암살단’ 폭로 前경찰관, 싱가포르로 도피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시장 시절 운영한 '다바오 암살단'의 살인을 폭로했던 전직 경찰관이 싱가포르로 도피했다고 현지 일간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보도했다.

다바오 암살단에서 일했던 전직 필리핀 경찰 아르투르 라스카냐스는 싱가포르 모처에서 한 인터뷰에서 "마닐라 시내에 있던 은신처의 위치가 노출돼 안전한 곳을 찾아 싱가포르에 왔다"고 말했다.

라스카냐스는 지난 2월 필리핀 상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두테르테가 운영한 초법적인 암살조직의 실체를 폭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자신이 속했던 다바오 암살단이 300명가량을 살해했다고 고백했으며, 특히 유아를 포함해 유괴사건에 관련된 인물의 가족 전원을 살해하라는 지시를 실행하자, 두테르테가 돈을 준 적도 있다고 고백했다.

또 애초 암살단이 마약범죄조직 두목을 제거하기 위해 설립됐지만, 언론인 살해 청부도 받은 적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두테르테 측은 이런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