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서울 자치구 중 살인·강도 등 5대 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였다. 같은 해 화재사고와 교통사고가 가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의원들, 또 야스쿠니 집단 참배…아베는 공물보내
입력 2017.04.21 (10:48) | 수정 2017.04.21 (11:01) 인터넷 뉴스
日의원들, 또 야스쿠니 집단 참배…아베는 공물보내
일본 여야의원들이 21일 오전 2차대전 당시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참배하는 대신 공물을 보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야스쿠니 참배 의원 모임) 소속 자민당, 민진당, 오사카유신회 등 여야 의원들은 이날 춘계대제가 열리는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야스쿠니 참배 의원모임은 매년 춘계대제, 추계대제, 종전기념일(8월 15일) 등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야스쿠니신사는 춘·추계대제를 가장 중요한 제사로 치고 있다.

이 모임 소속 의원들로는 작년 춘계대제에는 90여명이, 추계대제에는 80여명이 각각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전 춘·추계대제와 마찬가지로 참배는 하지 않고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공물로 보냈다.

아베 총리는 2차 내각 총리 취임 다음해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찾았지만, 이후에는 춘·축대제와 종전기념일 등에 참배를 하는 대신 공물로 보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참배하지 않고 공물을 보낸 것에 대해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가운데, 도발행위를 자제시키기 위해서는 한국, 미국과 영향력 있는 중국과의 관계를 우선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야스쿠니측에 따르면 아베 총리 외에도 시오자키 야스히사 후생노동상, 오시마 다다모리 중의원 의장, 다테 주이치 참의원 의장, 일본유족회 회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 문부과학 부대신도 마사카키를 봉납했다.
  • 日의원들, 또 야스쿠니 집단 참배…아베는 공물보내
    • 입력 2017.04.21 (10:48)
    • 수정 2017.04.21 (11:01)
    인터넷 뉴스
日의원들, 또 야스쿠니 집단 참배…아베는 공물보내
일본 여야의원들이 21일 오전 2차대전 당시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참배하는 대신 공물을 보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야스쿠니 참배 의원 모임) 소속 자민당, 민진당, 오사카유신회 등 여야 의원들은 이날 춘계대제가 열리는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야스쿠니 참배 의원모임은 매년 춘계대제, 추계대제, 종전기념일(8월 15일) 등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야스쿠니신사는 춘·추계대제를 가장 중요한 제사로 치고 있다.

이 모임 소속 의원들로는 작년 춘계대제에는 90여명이, 추계대제에는 80여명이 각각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전 춘·추계대제와 마찬가지로 참배는 하지 않고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인 '마사카키'를 공물로 보냈다.

아베 총리는 2차 내각 총리 취임 다음해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찾았지만, 이후에는 춘·축대제와 종전기념일 등에 참배를 하는 대신 공물로 보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참배하지 않고 공물을 보낸 것에 대해 북한이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가운데, 도발행위를 자제시키기 위해서는 한국, 미국과 영향력 있는 중국과의 관계를 우선시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야스쿠니측에 따르면 아베 총리 외에도 시오자키 야스히사 후생노동상, 오시마 다다모리 중의원 의장, 다테 주이치 참의원 의장, 일본유족회 회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 문부과학 부대신도 마사카키를 봉납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