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CNN “中, 北 급변사태 대비해 공군 경계태세 강화”
입력 2017.04.21 (10:48) | 수정 2017.04.21 (11:09) 인터넷 뉴스
CNN “中, 北 급변사태 대비해 공군 경계태세 강화”
중국이 북한의 잠재적인 급변사태에 대비해 공군의 경계태세 강화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NN방송은 20일(현지시각)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지난 19일 공대지 및 순항미사일 역량을 갖춘 폭격기의 경계태세를 갖췄다고 보도했다.

또, 이례적으로 다수의 군용기를 정비 강화를 거쳐 만전의 준비 태세를 갖추도록 했다고 전했다.

중국 공군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미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응할 시간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북한의 급변사태'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CNN방송은 북한의 지난 16일 미사일 시험 발사 이후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무력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과 관련된 것으로 풀이했다.

미국이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한반도 주변 해역에 배치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시 중대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과 무관치 않다고 CNN방송은 지적했다.

로이터통신도 익명의 복수 당국자들을 인용해 중국 폭격기가 움직임이 평소보다 늘어났다며, 경계태세를 강화했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 당국자들이 중 폭격기의 활동이 늘어난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며, 방어 훈련이거나 북한에 대한 우려 때문일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 CNN “中, 北 급변사태 대비해 공군 경계태세 강화”
    • 입력 2017.04.21 (10:48)
    • 수정 2017.04.21 (11:09)
    인터넷 뉴스
CNN “中, 北 급변사태 대비해 공군 경계태세 강화”
중국이 북한의 잠재적인 급변사태에 대비해 공군의 경계태세 강화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NN방송은 20일(현지시각)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이 지난 19일 공대지 및 순항미사일 역량을 갖춘 폭격기의 경계태세를 갖췄다고 보도했다.

또, 이례적으로 다수의 군용기를 정비 강화를 거쳐 만전의 준비 태세를 갖추도록 했다고 전했다.

중국 공군의 이런 움직임에 대해 미 정부 관계자는 "북한의 급변사태에 대응할 시간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하나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북한의 급변사태'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CNN방송은 북한의 지난 16일 미사일 시험 발사 이후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무력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과 관련된 것으로 풀이했다.

미국이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한반도 주변 해역에 배치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시 중대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과 무관치 않다고 CNN방송은 지적했다.

로이터통신도 익명의 복수 당국자들을 인용해 중국 폭격기가 움직임이 평소보다 늘어났다며, 경계태세를 강화했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 당국자들이 중 폭격기의 활동이 늘어난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며, 방어 훈련이거나 북한에 대한 우려 때문일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