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방카, 신간 홍보행사 안 열고 수익금은 기부키로
입력 2017.04.21 (10:49) | 수정 2017.04.21 (11:06) 인터넷 뉴스
이방카, 신간 홍보행사 안 열고 수익금은 기부키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다음 달 출간하는 책을 행사 등으로 홍보하지 않고 수익금도 기부하기로 했다.

이방카는 20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부 윤리 규칙을 고려해 이 책은 개인 프로젝트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수익금 기부 방침을 밝혔다.

앞서 이방카는 트럼프 그룹 임원이자 패션 브랜드 최고경영자(CEO)로서 일하는 여성을 위한 조언을 담은 '일하는 여성들: 성공 법칙 다시 쓰기'(Women Who Work: Rewriting the Rules for Success)라는 책을 내겠다고 지난해 6월 발표했다.

애초 이 책은 지난달 출간할 예정이었지만 5월로 미뤄졌다.

이방카는 이미 받은 선금을 제외한 미지급 선금 42만5천 달러(약 4억8천만 원)가량을 '이방카 M. 트럼프 자선 재단'에 보내고, 책 판매로 얻은 인세도 모두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첫 수혜자는 흑인 인권단체 전국도시연맹(NUL)과 어린이 단체 미국소년소녀클럽(BGCA)이다. 이들은 각각 기부금 10만 달러(약 1억1천만 원)를 받을 예정이다.

이방카는 "나는 기업가의 시각으로 인생의 다른 시기에 이 책을 썼으며, 지난해 11월 대선 이전에 원고를 완성했다"며 "내 공식 직책을 책 홍보에 이용하지 않도록 홍보행사나 방송 출연으로 책을 홍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백악관에 입성해 아버지를 보좌하는 이방카는 책 출간뿐 아니라 그의 패션 브랜드 '이방카 트럼프'를 둘러싸고도 이해상충 논란에 휘말려왔다.
  • 이방카, 신간 홍보행사 안 열고 수익금은 기부키로
    • 입력 2017.04.21 (10:49)
    • 수정 2017.04.21 (11:06)
    인터넷 뉴스
이방카, 신간 홍보행사 안 열고 수익금은 기부키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다음 달 출간하는 책을 행사 등으로 홍보하지 않고 수익금도 기부하기로 했다.

이방카는 20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부 윤리 규칙을 고려해 이 책은 개인 프로젝트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수익금 기부 방침을 밝혔다.

앞서 이방카는 트럼프 그룹 임원이자 패션 브랜드 최고경영자(CEO)로서 일하는 여성을 위한 조언을 담은 '일하는 여성들: 성공 법칙 다시 쓰기'(Women Who Work: Rewriting the Rules for Success)라는 책을 내겠다고 지난해 6월 발표했다.

애초 이 책은 지난달 출간할 예정이었지만 5월로 미뤄졌다.

이방카는 이미 받은 선금을 제외한 미지급 선금 42만5천 달러(약 4억8천만 원)가량을 '이방카 M. 트럼프 자선 재단'에 보내고, 책 판매로 얻은 인세도 모두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첫 수혜자는 흑인 인권단체 전국도시연맹(NUL)과 어린이 단체 미국소년소녀클럽(BGCA)이다. 이들은 각각 기부금 10만 달러(약 1억1천만 원)를 받을 예정이다.

이방카는 "나는 기업가의 시각으로 인생의 다른 시기에 이 책을 썼으며, 지난해 11월 대선 이전에 원고를 완성했다"며 "내 공식 직책을 책 홍보에 이용하지 않도록 홍보행사나 방송 출연으로 책을 홍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백악관에 입성해 아버지를 보좌하는 이방카는 책 출간뿐 아니라 그의 패션 브랜드 '이방카 트럼프'를 둘러싸고도 이해상충 논란에 휘말려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