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日·濠·印 ‘4자 안보대화’ 재추진…中 반발 불가피
입력 2017.04.21 (10:49) 수정 2017.04.21 (11:05) 인터넷 뉴스
美·日·濠·印 ‘4자 안보대화’ 재추진…中 반발 불가피
호주와 일본이 미국과 인도가 함께 참여하는 '4자 안보 대화'를 10년 만에 재추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는 결국 지역 내 중국의 영향력을 억누르려는 시도로 비쳐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호주의 머리스 페인 국방장관은 줄리 비숍 외교장관과 함께 일본 도쿄에서 일본 측 인사들을 만나 4개 나라를 안보 차원에서 묶는 방안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일간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가 보도했다.

페인 장관은 "호주는 인도와 일본, 미국과 함께하는 4자 관계에 관심이 많다"며 관계 당사국 간에 어떤 형식으로 관계를 맺느냐가 논의의 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소식통은 "4개국 모두 좋은 생각이라는 데 동의하고 있고 단지 문제는 단지 어떤 형식을 취하느냐는 것"이라며 방위협력으로 한정할지 아니면 정상 간 혹은 외교장관 간 회담을 포함할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4자 안보 대화'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차 집권기인 2007년 주도해 추진했으며 당시 존 하워드 호주 총리가 적극적으로 동조했다.

이는 태평양과 남아시아를 잇는 민주 국가의 안보 협력 틀을 만들자는 취지였지만 궁극적으로는 군사적·경제적으로 영향력이 커지는 중국을 포위하는 구도를 만들려는 목적으로 인식돼 논란을 빚었다.
  • 美·日·濠·印 ‘4자 안보대화’ 재추진…中 반발 불가피
    • 입력 2017.04.21 (10:49)
    • 수정 2017.04.21 (11:05)
    인터넷 뉴스
美·日·濠·印 ‘4자 안보대화’ 재추진…中 반발 불가피
호주와 일본이 미국과 인도가 함께 참여하는 '4자 안보 대화'를 10년 만에 재추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는 결국 지역 내 중국의 영향력을 억누르려는 시도로 비쳐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호주의 머리스 페인 국방장관은 줄리 비숍 외교장관과 함께 일본 도쿄에서 일본 측 인사들을 만나 4개 나라를 안보 차원에서 묶는 방안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일간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가 보도했다.

페인 장관은 "호주는 인도와 일본, 미국과 함께하는 4자 관계에 관심이 많다"며 관계 당사국 간에 어떤 형식으로 관계를 맺느냐가 논의의 주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소식통은 "4개국 모두 좋은 생각이라는 데 동의하고 있고 단지 문제는 단지 어떤 형식을 취하느냐는 것"이라며 방위협력으로 한정할지 아니면 정상 간 혹은 외교장관 간 회담을 포함할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4자 안보 대화'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차 집권기인 2007년 주도해 추진했으며 당시 존 하워드 호주 총리가 적극적으로 동조했다.

이는 태평양과 남아시아를 잇는 민주 국가의 안보 협력 틀을 만들자는 취지였지만 궁극적으로는 군사적·경제적으로 영향력이 커지는 중국을 포위하는 구도를 만들려는 목적으로 인식돼 논란을 빚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