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불난 집 방범창 뜯고 초등생 3명 구한 이웃들 표창
입력 2017.04.21 (11:13) | 수정 2017.04.21 (11:39) 인터넷 뉴스
불난 집 방범창 뜯고 초등생 3명 구한 이웃들 표창
불이 난 빌라의 방범창을 뜯고 집안에 갇힌 초등학생 3명을 구해낸 이웃 주민들이 나란히 표창을 받았다.

인천 서부소방서는 20일 소중한 이웃의 생명을 구한 시민 유공자 3명에게 화재 진압 유공 표창장을 수여했다.

심동주(52) 씨와 심다운(21) 씨 부녀는 지난 18일 오후 인천시 서구 연희동 다세대 빌라 이웃집에서 불이 나자 방범창을 뜯고 집안에 갇힌 초등학교 6학년생 3명을 구했다.

함께 표창을 받은 초등학교 5학년생 서승환(11) 군은 주변에 불이 났다는 사실을 알리고 돌멩이로 직접 불이 난 반지하 집의 방범창을 부수려 하는 등 화재를 진압하려고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불은 초등학교 6학년생 A(12)양이 친구 2명과 튀김 요리를 하려고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끓이던 중 발생했다. 이 불로 집 내부와 가구가 모두 타 소방서 추산 80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지만, 이웃 주민들의 도움으로 A양과 친구들이 무사히 구조됐다.
  • 불난 집 방범창 뜯고 초등생 3명 구한 이웃들 표창
    • 입력 2017.04.21 (11:13)
    • 수정 2017.04.21 (11:39)
    인터넷 뉴스
불난 집 방범창 뜯고 초등생 3명 구한 이웃들 표창
불이 난 빌라의 방범창을 뜯고 집안에 갇힌 초등학생 3명을 구해낸 이웃 주민들이 나란히 표창을 받았다.

인천 서부소방서는 20일 소중한 이웃의 생명을 구한 시민 유공자 3명에게 화재 진압 유공 표창장을 수여했다.

심동주(52) 씨와 심다운(21) 씨 부녀는 지난 18일 오후 인천시 서구 연희동 다세대 빌라 이웃집에서 불이 나자 방범창을 뜯고 집안에 갇힌 초등학교 6학년생 3명을 구했다.

함께 표창을 받은 초등학교 5학년생 서승환(11) 군은 주변에 불이 났다는 사실을 알리고 돌멩이로 직접 불이 난 반지하 집의 방범창을 부수려 하는 등 화재를 진압하려고 노력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불은 초등학교 6학년생 A(12)양이 친구 2명과 튀김 요리를 하려고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끓이던 중 발생했다. 이 불로 집 내부와 가구가 모두 타 소방서 추산 800만 원의 재산 피해가 났지만, 이웃 주민들의 도움으로 A양과 친구들이 무사히 구조됐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