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北 “려명거리 신화 연속 창조”…신도시 추가개발 시사
입력 2017.04.21 (11:40) | 수정 2017.04.21 (11:45) 인터넷 뉴스
北 “려명거리 신화 연속 창조”…신도시 추가개발 시사
북한이 최근 완공한 려명거리를 모델 삼아 도심지역 신도시 건설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 노동신문은 오늘(21일) 1면 사설을 통해 려명거리 건설 성과에 대해 "만리마 속도가 태어나고 (려명거리가 위치한) 금수산 지구가 사회주의 승리의 여명이 밝아오는 인민의 제일낙원으로 천지개벽 되게 되였다"며 "제2, 제3의 려명거리 신화들이 연이어 창조되고 우리 조국의 강대성과 불패의 위용은 더 높이 떨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려명거리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에게 바치는 '충정의 선물'이라며 "1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일떠선 여명거리는 다양하고 특색 있는 건축물들의 종합체이기 전에 사회주의조선의 불패의 국력에 대한 일대 시위"라고 사설은 주장했다.

사설은 이어 "모든 일꾼과 당원, 근로자들은 사회주의 강국 건설의 전구마다 새 기록, 새 기준, 새로운 신화들을 끊임없이 창조해 나가야 한다"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군은) 군민 협동작전의 주동이 되고 기수가 되어 만리마 시대의 기념비적 창조물들을 더 많이 일떠세우며 건설의 대번영기를 앞장에서 펼쳐나가야 한다"고 북한군에 분발을 촉구했다.
  • 北 “려명거리 신화 연속 창조”…신도시 추가개발 시사
    • 입력 2017.04.21 (11:40)
    • 수정 2017.04.21 (11:45)
    인터넷 뉴스
北 “려명거리 신화 연속 창조”…신도시 추가개발 시사
북한이 최근 완공한 려명거리를 모델 삼아 도심지역 신도시 건설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북한 노동신문은 오늘(21일) 1면 사설을 통해 려명거리 건설 성과에 대해 "만리마 속도가 태어나고 (려명거리가 위치한) 금수산 지구가 사회주의 승리의 여명이 밝아오는 인민의 제일낙원으로 천지개벽 되게 되였다"며 "제2, 제3의 려명거리 신화들이 연이어 창조되고 우리 조국의 강대성과 불패의 위용은 더 높이 떨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려명거리는 김일성·김정일 부자에게 바치는 '충정의 선물'이라며 "1년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일떠선 여명거리는 다양하고 특색 있는 건축물들의 종합체이기 전에 사회주의조선의 불패의 국력에 대한 일대 시위"라고 사설은 주장했다.

사설은 이어 "모든 일꾼과 당원, 근로자들은 사회주의 강국 건설의 전구마다 새 기록, 새 기준, 새로운 신화들을 끊임없이 창조해 나가야 한다"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군은) 군민 협동작전의 주동이 되고 기수가 되어 만리마 시대의 기념비적 창조물들을 더 많이 일떠세우며 건설의 대번영기를 앞장에서 펼쳐나가야 한다"고 북한군에 분발을 촉구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