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부 추경안 국회 본회의 통과…11조 3백여억 원 규모
정부 추경안 국회 본회의 통과…11조 3백여억 원 규모
11조 3백여억 원 규모의 정부 추경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달 7일 국회...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軍, 北 SLBM 잠수함 개조 가능성 “사실 아닐 가능성 크다”
입력 2017.04.21 (11:41) | 수정 2017.04.21 (11:50) 인터넷 뉴스
軍, 北 SLBM 잠수함 개조 가능성 “사실 아닐 가능성 크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운용 중인 신포급(고래급) 잠수함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여러 발을 쏠 수 있게 개조됐다는 미국 언론 보도에 관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이 현재 신포급 잠수함으로 SLBM 시험발사를 하고 있는데 그런 동향(발사관 개조)에 대해서는 좀 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미국의 한 매체는 어제(20일) 북한 신포급 잠수함 발사관 양쪽에 통풍구가 추가됐다며 SLBM 여러 발을 쏠 수 있게 선체를 개조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북한의 신포급 잠수함은 발사관이 1개 밖에 없어 SLBM 1발만 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 軍, 北 SLBM 잠수함 개조 가능성 “사실 아닐 가능성 크다”
    • 입력 2017.04.21 (11:41)
    • 수정 2017.04.21 (11:50)
    인터넷 뉴스
軍, 北 SLBM 잠수함 개조 가능성 “사실 아닐 가능성 크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운용 중인 신포급(고래급) 잠수함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여러 발을 쏠 수 있게 개조됐다는 미국 언론 보도에 관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이 현재 신포급 잠수함으로 SLBM 시험발사를 하고 있는데 그런 동향(발사관 개조)에 대해서는 좀 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미국의 한 매체는 어제(20일) 북한 신포급 잠수함 발사관 양쪽에 통풍구가 추가됐다며 SLBM 여러 발을 쏠 수 있게 선체를 개조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북한의 신포급 잠수함은 발사관이 1개 밖에 없어 SLBM 1발만 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