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軍, 北 SLBM 잠수함 개조 가능성 “사실 아닐 가능성 크다”
입력 2017.04.21 (11:41) | 수정 2017.04.21 (11:50) 인터넷 뉴스
軍, 北 SLBM 잠수함 개조 가능성 “사실 아닐 가능성 크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운용 중인 신포급(고래급) 잠수함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여러 발을 쏠 수 있게 개조됐다는 미국 언론 보도에 관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이 현재 신포급 잠수함으로 SLBM 시험발사를 하고 있는데 그런 동향(발사관 개조)에 대해서는 좀 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미국의 한 매체는 어제(20일) 북한 신포급 잠수함 발사관 양쪽에 통풍구가 추가됐다며 SLBM 여러 발을 쏠 수 있게 선체를 개조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북한의 신포급 잠수함은 발사관이 1개 밖에 없어 SLBM 1발만 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 軍, 北 SLBM 잠수함 개조 가능성 “사실 아닐 가능성 크다”
    • 입력 2017.04.21 (11:41)
    • 수정 2017.04.21 (11:50)
    인터넷 뉴스
軍, 北 SLBM 잠수함 개조 가능성 “사실 아닐 가능성 크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운용 중인 신포급(고래급) 잠수함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여러 발을 쏠 수 있게 개조됐다는 미국 언론 보도에 관해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이 현재 신포급 잠수함으로 SLBM 시험발사를 하고 있는데 그런 동향(발사관 개조)에 대해서는 좀 더 면밀한 분석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미국의 한 매체는 어제(20일) 북한 신포급 잠수함 발사관 양쪽에 통풍구가 추가됐다며 SLBM 여러 발을 쏠 수 있게 선체를 개조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북한의 신포급 잠수함은 발사관이 1개 밖에 없어 SLBM 1발만 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