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삼성 “설비 투자 안하고 돈버는 애플 방식”으로
삼성 “설비 투자 안하고 돈버는 애플 방식”으로
"장기적으로 애플처럼 설비 투자를 많이 하지 않고 돈을 잘 버는 사업 구조로 삼성을 바꿔 놓겠다.""삼성을 다음 세대로 넘겨 주기 위한 행위는...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서울 자치구 중 살인·강도 등 5대 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였다. 같은 해 화재사고와 교통사고가 가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송민순 “文, 사실관계 호도”…‘北 사전 문의’ 문건 공개 ISSUE
입력 2017.04.21 (11:53) | 수정 2017.04.21 (22:13) 인터넷 뉴스
송민순 “文, 사실관계 호도”…‘北 사전 문의’ 문건 공개

[연관 기사] [뉴스9] 송민순, ‘北 답변’ 문건 공개…“文실장이 물어보라고”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난 2007년 북한의 반대 때문에 노무현 정부가 'UN의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했다는 자신의 기록을 뒷받침하는 문건을 공개하면서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사실관계를 호도하고 부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 전 장관은 21일(오늘) 총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북한대학원대학교'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당시 북한의 입장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해당 문건에는 북한이 우리 정부에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가 정리돼 있는데, "남측이 반공화국 세력들의 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고 북남 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 내용 등이 기재돼 있다.

송 전 장관은 해당 문건은 지난 2007년 UN의 북한 인권결의안 투표를 앞두고 노무현 당시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문건이라고 설명했다.

송 전 장관은 노 前 대통령이 '북한에서 받은 반응'이라고 이 문건을 건네면서 인권결의안에 기권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송 전 장관은 문건 공개 배경으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19일 TV 토론회에 나와 관련 사실을 부인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0월, 회고록을 출간한 송 전 장관은 2007년 노무현 정부가 UN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대한 북한의입장을 물어본 뒤 북한이 반대하자 표결에 기권했다는 일화를 회고록에 소개하면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 핵심역할을 했었다고 기술했다.
  • 송민순 “文, 사실관계 호도”…‘北 사전 문의’ 문건 공개
    • 입력 2017.04.21 (11:53)
    • 수정 2017.04.21 (22:13)
    인터넷 뉴스
송민순 “文, 사실관계 호도”…‘北 사전 문의’ 문건 공개

[연관 기사] [뉴스9] 송민순, ‘北 답변’ 문건 공개…“文실장이 물어보라고”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지난 2007년 북한의 반대 때문에 노무현 정부가 'UN의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했다는 자신의 기록을 뒷받침하는 문건을 공개하면서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사실관계를 호도하고 부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 전 장관은 21일(오늘) 총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북한대학원대학교'에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당시 북한의 입장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해당 문건에는 북한이 우리 정부에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메시지가 정리돼 있는데, "남측이 반공화국 세력들의 인권결의안에 찬성하는 것은 정당화될 수 없고 북남 간 관계 발전에 위태로운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 내용 등이 기재돼 있다.

송 전 장관은 해당 문건은 지난 2007년 UN의 북한 인권결의안 투표를 앞두고 노무현 당시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문건이라고 설명했다.

송 전 장관은 노 前 대통령이 '북한에서 받은 반응'이라고 이 문건을 건네면서 인권결의안에 기권하자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송 전 장관은 문건 공개 배경으로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19일 TV 토론회에 나와 관련 사실을 부인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10월, 회고록을 출간한 송 전 장관은 2007년 노무현 정부가 UN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에 대한 북한의입장을 물어본 뒤 북한이 반대하자 표결에 기권했다는 일화를 회고록에 소개하면서 문재인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 핵심역할을 했었다고 기술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