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수시’ 로 76% 뽑는다…역대 최대
‘수시’ 로 76% 뽑는다…역대 최대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이 치르게 될 2019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역대 최대인 76.2%로 확대된다.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전국 196개...
무인 국방 ‘성큼’…육해공 로봇 실전 배치
무인 국방 ‘성큼’…육해공 로봇 실전 배치
방위사업청이 오늘(27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서 무인수상정 '해검(海劍)'의 시범운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이번에 대중에게 공개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준표 “문재인, 北인권결의안 관련 거짓말…대통령 되기 어렵다” ISSUE
입력 2017.04.21 (11:59) | 수정 2017.04.21 (13:04) 인터넷 뉴스
홍준표 “문재인, 北인권결의안 관련 거짓말…대통령 되기 어렵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1일(오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북한 인권결의안 대북사전결재 의혹'에 대해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오늘 아침에 보니 (당시) 청와대 메모가 공개됐다"며 "'송민순 회고록'을 보면 문 후보가 거짓말도 크게 한 게 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거짓말하는 분, 안보 관련해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않는 그런 분한테과연 국군통수권을 맡길 수 있을 것인가, 거기에 대해 회의적으로 본다"며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 되기엔 어렵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이날 공개했다.

홍 후보는 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겨냥해 "지금 한국의 보수 우파들이 일시적으로 안철수 후보에게가 있지만, 안 후보의 사실상 모습을 들여다보면 박지원 대표가 뒤에서 모든 오퍼레이팅(작업)을 하는 것"이라며 "그걸 국민이 알게 되면 보수 우파의 안철수 후보 지지는 철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추세도 안철수 후보의 보수표가 우리 쪽으로 오고 있다는 추세라는 것을 우리 내부의 조사 결과에 다 나와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후보는 대선 이후의 당권을 노리고 출마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당권을 노리고 출마할 정도로 바보는 아니다"며 "지금 프레임이 '안보 대선'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대선에서 이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저는 당권을 한 번 잡아 봤다. 저도 나이가 있다"며 "더이상 추하게 당권에 매달리고 그런 짓 하지 않는다.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만 열심히 하지, 당권에 집착한다는 이야기는 홍준표를 잘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 홍준표 “문재인, 北인권결의안 관련 거짓말…대통령 되기 어렵다”
    • 입력 2017.04.21 (11:59)
    • 수정 2017.04.21 (13:04)
    인터넷 뉴스
홍준표 “문재인, 北인권결의안 관련 거짓말…대통령 되기 어렵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1일(오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북한 인권결의안 대북사전결재 의혹'에 대해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오늘 아침에 보니 (당시) 청와대 메모가 공개됐다"며 "'송민순 회고록'을 보면 문 후보가 거짓말도 크게 한 게 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또 "거짓말하는 분, 안보 관련해 북한을 주적이라고 말하지 않는 그런 분한테과연 국군통수권을 맡길 수 있을 것인가, 거기에 대해 회의적으로 본다"며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 되기엔 어렵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이날 공개했다.

홍 후보는 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겨냥해 "지금 한국의 보수 우파들이 일시적으로 안철수 후보에게가 있지만, 안 후보의 사실상 모습을 들여다보면 박지원 대표가 뒤에서 모든 오퍼레이팅(작업)을 하는 것"이라며 "그걸 국민이 알게 되면 보수 우파의 안철수 후보 지지는 철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추세도 안철수 후보의 보수표가 우리 쪽으로 오고 있다는 추세라는 것을 우리 내부의 조사 결과에 다 나와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후보는 대선 이후의 당권을 노리고 출마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당권을 노리고 출마할 정도로 바보는 아니다"며 "지금 프레임이 '안보 대선'으로 바뀌었기 때문에 대선에서 이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저는 당권을 한 번 잡아 봤다. 저도 나이가 있다"며 "더이상 추하게 당권에 매달리고 그런 짓 하지 않는다. 대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만 열심히 하지, 당권에 집착한다는 이야기는 홍준표를 잘 몰라서 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