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성폭행 미수 자백 홍준표, 대통령 후보직 사퇴하라” ISSUE
입력 2017.04.21 (12:00) | 수정 2017.04.21 (13:08)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성폭행 미수 자백 홍준표, 대통령 후보직 사퇴하라”
국민의당은 21일(오늘) '친구에게 흥분제를 구해줬다'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의 자서전 내용과 관련해 "홍 후보는 성폭행 미수의 자백범이자 공범"이라고 주장하며 대통령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김경록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불법 정치자금 1억 원을 수수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는 홍준표 후보의 과거 범죄 사실이 또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본인의 주장에 따르면 홍 후보는 자신이 약물을 제공한 친구의 범행 시도가 미수에 그친 이후에도 '그럴 리가 없다'고 말하기까지 했다"며 "공소 시효가 지났을 뿐, 본인이 공범이었음을 자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홍 후보는 주요 대선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선거법 위반 전과가 있는데다,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이라며 "갖은 기행에도 불구하고 그를 주요 정당의 후보로 존중하고자 애썼지만, 대학생을 상대로 한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당원들, 특히 18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유일한 여성인 나경원 의원이 나서서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할 것을 촉구한다"며 "만일 홍 후보가 후보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라고 경고했다.
  • 국민의당 “성폭행 미수 자백 홍준표, 대통령 후보직 사퇴하라”
    • 입력 2017.04.21 (12:00)
    • 수정 2017.04.21 (13:08)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성폭행 미수 자백 홍준표, 대통령 후보직 사퇴하라”
국민의당은 21일(오늘) '친구에게 흥분제를 구해줬다'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의 자서전 내용과 관련해 "홍 후보는 성폭행 미수의 자백범이자 공범"이라고 주장하며 대통령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김경록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불법 정치자금 1억 원을 수수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는 홍준표 후보의 과거 범죄 사실이 또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본인의 주장에 따르면 홍 후보는 자신이 약물을 제공한 친구의 범행 시도가 미수에 그친 이후에도 '그럴 리가 없다'고 말하기까지 했다"며 "공소 시효가 지났을 뿐, 본인이 공범이었음을 자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홍 후보는 주요 대선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선거법 위반 전과가 있는데다,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이라며 "갖은 기행에도 불구하고 그를 주요 정당의 후보로 존중하고자 애썼지만, 대학생을 상대로 한 성폭력의 공범임이 드러난 이상 우리는 그를 대선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당원들, 특히 18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유일한 여성인 나경원 의원이 나서서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할 것을 촉구한다"며 "만일 홍 후보가 후보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라고 경고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