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文 아들·후보 본인 재산 내역 의혹 제기 ISSUE
입력 2017.04.21 (12:04) | 수정 2017.04.21 (13:06)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文 아들·후보 본인 재산 내역 의혹 제기
국민의당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과, 문 후보 본인의 재산 문제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21일(오늘) 당사에서 문 후보 아들의 부동산 구입자금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문 후보가) 4,500만 원에 대해 증여세를 내지 않았다고 사실상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문 후보의 아들이 지난 2014년 구입한 서울 소재 3억 1천만 원 상당의 아파트 구입자금 출처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고, 문 후보 측은 '증여세 면제 범위 안에서 양가가 지원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손 수석대변인은 "문준용 씨가 구입한 아파트는 문준용 씨의 단독명의"라며 "딸에게 입금하고, 사위에게 전달 됐다 해도, 사위에게 준 돈이 되어 500만 원까지만 면제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말로만 합법적이다, 문제없다 우기지말고, 모든 의혹에 대해 당당하면 깔끔하게 통장사본 등의 거래내역을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또 "문재인 후보가 2012년 문재인 펀드로 모금한 돈 중 2억 원 가량을 아직도 상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문 후보 본인의 재산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펀드로 얼마 만에 얼마를 모았는지 자랑할 때가 아니"라며 "누가 입금한 건지 몰라서, 소액이라서, 후원한 걸로 생각해서 갚지 않았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정말 국민의 돈을 갚아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면 당연히 공탁을 했어야했다"고 말했다.

민법 제487조에 의하면 채권자가 변제를 받을 수 없는 때에는 채권자를 위하여 변제의 목적물을 공탁하여 그 채무를 면할 수 있다.
  • 국민의당, 文 아들·후보 본인 재산 내역 의혹 제기
    • 입력 2017.04.21 (12:04)
    • 수정 2017.04.21 (13:06)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文 아들·후보 본인 재산 내역 의혹 제기
국민의당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아들과, 문 후보 본인의 재산 문제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21일(오늘) 당사에서 문 후보 아들의 부동산 구입자금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문 후보가) 4,500만 원에 대해 증여세를 내지 않았다고 사실상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문 후보의 아들이 지난 2014년 구입한 서울 소재 3억 1천만 원 상당의 아파트 구입자금 출처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고, 문 후보 측은 '증여세 면제 범위 안에서 양가가 지원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손 수석대변인은 "문준용 씨가 구입한 아파트는 문준용 씨의 단독명의"라며 "딸에게 입금하고, 사위에게 전달 됐다 해도, 사위에게 준 돈이 되어 500만 원까지만 면제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말로만 합법적이다, 문제없다 우기지말고, 모든 의혹에 대해 당당하면 깔끔하게 통장사본 등의 거래내역을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또 "문재인 후보가 2012년 문재인 펀드로 모금한 돈 중 2억 원 가량을 아직도 상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며 문 후보 본인의 재산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펀드로 얼마 만에 얼마를 모았는지 자랑할 때가 아니"라며 "누가 입금한 건지 몰라서, 소액이라서, 후원한 걸로 생각해서 갚지 않았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소리다. 정말 국민의 돈을 갚아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면 당연히 공탁을 했어야했다"고 말했다.

민법 제487조에 의하면 채권자가 변제를 받을 수 없는 때에는 채권자를 위하여 변제의 목적물을 공탁하여 그 채무를 면할 수 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