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 공개에 “기권 결정 후 北에 입장 통보” ISSUE
입력 2017.04.21 (12:04) | 수정 2017.04.21 (22:14) 인터넷 뉴스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 공개에 “기권 결정 후 北에 입장 통보”

[연관 기사] [뉴스9] 文측 “기권 결정 후 北에 통보…제2의 북풍 공작”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오늘)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공개한데 대해 "기권 결정을 한 이후에 북한에 통보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송 전 장관 관련 보도의 핵심 쟁점은 노 전 대통령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기권을 2007년 11월 16일 결정했는지 아니면 북에 물어보고 나서 결정했는지 여부"라며 "분명한 것은 노 전 대통령이 주재한 11월 16일 회의에서 인권결의안 기권을 노 전 대통령이 결정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1월 16일 노 전 대통령이 결정한 후 우리 입장을 북에 통보했을 뿐"이라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마친 뒤에 기자들과 만나 "회고록 발간 당시 설명한 것처럼 15일 안보정책조정회의가 열렸지만 여기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송 전 장관이 워낙 강경하게 찬성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이재정 전 장관이 관저 회의를 요청, (16일에) 백종천 전 안보실장, 이 전 장관, 송 전 장관이 모여 노 전 대통령과 회의를 했다"며 "격론이 있었지만 기권으로 가자는 것이 대통령의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 대해서는 "우리 입장을 정하고 북한에 문서상으로 통보를 했고, 그에 대해 북측에서 반응을 한 것"이라며 북한에 의견을 구한 것에 대한 대답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송 전 장관의 쪽지 공개는)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지난 대선 때에도 NLL 대화록이 문제가 됐지만 다 허위로 밝혀지지 않았나. 안보장사와 색깔론으로 국민의 공정한 선택을 가로막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2007년 당시 이재정 통일부 장관 보좌관을 지냈다.
  •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 공개에 “기권 결정 후 北에 입장 통보”
    • 입력 2017.04.21 (12:04)
    • 수정 2017.04.21 (22:14)
    인터넷 뉴스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 공개에 “기권 결정 후 北에 입장 통보”

[연관 기사] [뉴스9] 文측 “기권 결정 후 北에 통보…제2의 북풍 공작”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오늘)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공개한데 대해 "기권 결정을 한 이후에 북한에 통보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송 전 장관 관련 보도의 핵심 쟁점은 노 전 대통령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기권을 2007년 11월 16일 결정했는지 아니면 북에 물어보고 나서 결정했는지 여부"라며 "분명한 것은 노 전 대통령이 주재한 11월 16일 회의에서 인권결의안 기권을 노 전 대통령이 결정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1월 16일 노 전 대통령이 결정한 후 우리 입장을 북에 통보했을 뿐"이라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마친 뒤에 기자들과 만나 "회고록 발간 당시 설명한 것처럼 15일 안보정책조정회의가 열렸지만 여기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송 전 장관이 워낙 강경하게 찬성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이재정 전 장관이 관저 회의를 요청, (16일에) 백종천 전 안보실장, 이 전 장관, 송 전 장관이 모여 노 전 대통령과 회의를 했다"며 "격론이 있었지만 기권으로 가자는 것이 대통령의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 대해서는 "우리 입장을 정하고 북한에 문서상으로 통보를 했고, 그에 대해 북측에서 반응을 한 것"이라며 북한에 의견을 구한 것에 대한 대답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송 전 장관의 쪽지 공개는)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지난 대선 때에도 NLL 대화록이 문제가 됐지만 다 허위로 밝혀지지 않았나. 안보장사와 색깔론으로 국민의 공정한 선택을 가로막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2007년 당시 이재정 통일부 장관 보좌관을 지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