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릭 페리 미국 에너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원자력을 빼고는 미국의 깨끗한 에너지 포트폴...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승인을 얻어 이번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 공개에 “기권 결정 후 北에 입장 통보” ISSUE
입력 2017.04.21 (12:04) | 수정 2017.04.21 (22:14) 인터넷 뉴스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 공개에 “기권 결정 후 北에 입장 통보”

[연관 기사] [뉴스9] 文측 “기권 결정 후 北에 통보…제2의 북풍 공작”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오늘)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공개한데 대해 "기권 결정을 한 이후에 북한에 통보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송 전 장관 관련 보도의 핵심 쟁점은 노 전 대통령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기권을 2007년 11월 16일 결정했는지 아니면 북에 물어보고 나서 결정했는지 여부"라며 "분명한 것은 노 전 대통령이 주재한 11월 16일 회의에서 인권결의안 기권을 노 전 대통령이 결정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1월 16일 노 전 대통령이 결정한 후 우리 입장을 북에 통보했을 뿐"이라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마친 뒤에 기자들과 만나 "회고록 발간 당시 설명한 것처럼 15일 안보정책조정회의가 열렸지만 여기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송 전 장관이 워낙 강경하게 찬성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이재정 전 장관이 관저 회의를 요청, (16일에) 백종천 전 안보실장, 이 전 장관, 송 전 장관이 모여 노 전 대통령과 회의를 했다"며 "격론이 있었지만 기권으로 가자는 것이 대통령의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 대해서는 "우리 입장을 정하고 북한에 문서상으로 통보를 했고, 그에 대해 북측에서 반응을 한 것"이라며 북한에 의견을 구한 것에 대한 대답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송 전 장관의 쪽지 공개는)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지난 대선 때에도 NLL 대화록이 문제가 됐지만 다 허위로 밝혀지지 않았나. 안보장사와 색깔론으로 국민의 공정한 선택을 가로막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2007년 당시 이재정 통일부 장관 보좌관을 지냈다.
  •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 공개에 “기권 결정 후 北에 입장 통보”
    • 입력 2017.04.21 (12:04)
    • 수정 2017.04.21 (22:14)
    인터넷 뉴스
문재인 측, 송민순 문건 공개에 “기권 결정 후 北에 입장 통보”

[연관 기사] [뉴스9] 文측 “기권 결정 후 北에 통보…제2의 북풍 공작”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1일(오늘)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2007년 참여정부의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기권 과정을 담은 자신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당시 정부가 사전 확인한 북한의 입장을 담은 것이라고 주장하는 문건을 공개한데 대해 "기권 결정을 한 이후에 북한에 통보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한 브리핑에서 "송 전 장관 관련 보도의 핵심 쟁점은 노 전 대통령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기권을 2007년 11월 16일 결정했는지 아니면 북에 물어보고 나서 결정했는지 여부"라며 "분명한 것은 노 전 대통령이 주재한 11월 16일 회의에서 인권결의안 기권을 노 전 대통령이 결정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11월 16일 노 전 대통령이 결정한 후 우리 입장을 북에 통보했을 뿐"이라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마친 뒤에 기자들과 만나 "회고록 발간 당시 설명한 것처럼 15일 안보정책조정회의가 열렸지만 여기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송 전 장관이 워낙 강경하게 찬성 입장을 고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이재정 전 장관이 관저 회의를 요청, (16일에) 백종천 전 안보실장, 이 전 장관, 송 전 장관이 모여 노 전 대통령과 회의를 했다"며 "격론이 있었지만 기권으로 가자는 것이 대통령의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이 공개한 문건에 대해서는 "우리 입장을 정하고 북한에 문서상으로 통보를 했고, 그에 대해 북측에서 반응을 한 것"이라며 북한에 의견을 구한 것에 대한 대답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송 전 장관의 쪽지 공개는)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지난 대선 때에도 NLL 대화록이 문제가 됐지만 다 허위로 밝혀지지 않았나. 안보장사와 색깔론으로 국민의 공정한 선택을 가로막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2007년 당시 이재정 통일부 장관 보좌관을 지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