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방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 환경영향평가, 시설 공사 거칠 것”
입력 2017.04.21 (12:06) | 수정 2017.04.21 (13:07) 인터넷 뉴스
국방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 환경영향평가, 시설 공사 거칠 것”
국방부가 한미 양국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 공여 절차가 끝나, 사드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종료 후 관련 시설 공사 단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나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가 종료되면 시설 공사를 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직 안 했다"며 "환경부와 협의해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미군이 수행할 사드 부지 설계 작업에 관해서는 "기본 설계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 같다"며 "한국 측이 담당할 공사작업도 준비만 갖춘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른 시일 안에 사드를 배치 운용한다는 기존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 국방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 환경영향평가, 시설 공사 거칠 것”
    • 입력 2017.04.21 (12:06)
    • 수정 2017.04.21 (13:07)
    인터넷 뉴스
국방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 환경영향평가, 시설 공사 거칠 것”
국방부가 한미 양국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 공여 절차가 끝나, 사드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종료 후 관련 시설 공사 단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나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가 종료되면 시설 공사를 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직 안 했다"며 "환경부와 협의해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미군이 수행할 사드 부지 설계 작업에 관해서는 "기본 설계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 같다"며 "한국 측이 담당할 공사작업도 준비만 갖춘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른 시일 안에 사드를 배치 운용한다는 기존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