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 환경영향평가, 시설 공사 거칠 것”
입력 2017.04.21 (12:06) 수정 2017.04.21 (13:07) 인터넷 뉴스
국방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 환경영향평가, 시설 공사 거칠 것”
국방부가 한미 양국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 공여 절차가 끝나, 사드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종료 후 관련 시설 공사 단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나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가 종료되면 시설 공사를 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직 안 했다"며 "환경부와 협의해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미군이 수행할 사드 부지 설계 작업에 관해서는 "기본 설계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 같다"며 "한국 측이 담당할 공사작업도 준비만 갖춘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른 시일 안에 사드를 배치 운용한다는 기존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 국방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 환경영향평가, 시설 공사 거칠 것”
    • 입력 2017.04.21 (12:06)
    • 수정 2017.04.21 (13:07)
    인터넷 뉴스
국방부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 환경영향평가, 시설 공사 거칠 것”
국방부가 한미 양국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 공여 절차가 끝나, 사드 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종료 후 관련 시설 공사 단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나 "사드 부지 환경영향평가가 종료되면 시설 공사를 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했는가'라는 질문에는 "아직 안 했다"며 "환경부와 협의해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미군이 수행할 사드 부지 설계 작업에 관해서는 "기본 설계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 같다"며 "한국 측이 담당할 공사작업도 준비만 갖춘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른 시일 안에 사드를 배치 운용한다는 기존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