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서울 자치구 중 살인·강도 등 5대 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였다. 같은 해 화재사고와 교통사고가 가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섬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 감형…비난 봇물
입력 2017.04.21 (12:19) | 수정 2017.04.21 (13:0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섬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 감형…비난 봇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안 섬마을의 학교 관사에서 여교사를 성폭행한 사건, 지난해 우리 사회에 충격을 줬었죠.

성폭행을 저지른 학부모과 주민 등 3명이 어제 항소심에서 감형됐는데 국민 법감정과는 거리가 멀어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지종익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발생한 여교사 성폭행 사건.

학교 관사에서, 그것도 학부모와 마을 주민 등 3명이 공모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큰 충격을 줬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39살 김 모 씨 등 3명에게 원심을 파기하고 각각 징역 10년과 8년, 7년을 선고했습니다.

원심보다 각각 5년에서 8년까지 감형된 겁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과 피해자 사이에 전부 합의가 이뤄졌고, 선처를 희망한 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량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최고 25년이라는 검찰의 중형 구형과 거셌던 비난 여론에도 불구하고 항소심에서 감형이 이뤄지자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사법부가 성범죄에 너무 관대하다는 지적이 주를 이뤘습니다.

<녹취> 박철(변호사) : "전 국민의 공분을 산 사건이잖아요. 엄벌에 처해져야 된다라는 판단이 많았을거 같아요 아무래도 일반 국민들이 받아들이기에는 힘든 부분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듭니다."

검찰은 형량이 적다는 이유만으로는 대법원에 상고할 수 없어 대응 방안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 ‘섬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 감형…비난 봇물
    • 입력 2017.04.21 (12:19)
    • 수정 2017.04.21 (13:06)
    뉴스 12
‘섬 여교사 성폭행’ 항소심 감형…비난 봇물
<앵커 멘트>

신안 섬마을의 학교 관사에서 여교사를 성폭행한 사건, 지난해 우리 사회에 충격을 줬었죠.

성폭행을 저지른 학부모과 주민 등 3명이 어제 항소심에서 감형됐는데 국민 법감정과는 거리가 멀어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지종익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전남 신안의 한 섬마을에서 발생한 여교사 성폭행 사건.

학교 관사에서, 그것도 학부모와 마을 주민 등 3명이 공모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큰 충격을 줬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여교사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39살 김 모 씨 등 3명에게 원심을 파기하고 각각 징역 10년과 8년, 7년을 선고했습니다.

원심보다 각각 5년에서 8년까지 감형된 겁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과 피해자 사이에 전부 합의가 이뤄졌고, 선처를 희망한 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량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최고 25년이라는 검찰의 중형 구형과 거셌던 비난 여론에도 불구하고 항소심에서 감형이 이뤄지자 누리꾼들의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사법부가 성범죄에 너무 관대하다는 지적이 주를 이뤘습니다.

<녹취> 박철(변호사) : "전 국민의 공분을 산 사건이잖아요. 엄벌에 처해져야 된다라는 판단이 많았을거 같아요 아무래도 일반 국민들이 받아들이기에는 힘든 부분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듭니다."

검찰은 형량이 적다는 이유만으로는 대법원에 상고할 수 없어 대응 방안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지종익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