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특파원리포트] 日, 대학 등록금 공짜 될까?
日, 대학 등록금 공짜 될까?
아베 총리는 지난 3일 일본 헌법 제정 70주년을 맞아, 헌법 개정을 추진하는 단체 행사에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헌법 개정 추진 방향과 2020년 개정 헌법...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입력 2017.04.21 (12:35) | 수정 2017.04.21 (12:4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벌금을 냈던 30대 사회복무요원이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31살 A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앞 도로에서 부평공원까지 500m가량을 만취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 입력 2017.04.21 (12:35)
    • 수정 2017.04.21 (12:40)
    뉴스 12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벌금을 냈던 30대 사회복무요원이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31살 A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앞 도로에서 부평공원까지 500m가량을 만취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