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트럼프의 ‘당근’…중국은 맛있어 할까?
중국이 달라졌다. 지난 25일, 북의 핵실험 도발 위협이 고조된 북의 창군 기념일에 중국은 북·중 접경지역에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했다...
[취재후]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장기요양급여 108억 꿀꺽 요양원 무더기 적발
경기도 양주시의 한 요양원. 150여 명의 노인이 입소할 수 있는 규모인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입력 2017.04.21 (12:35) | 수정 2017.04.21 (12:4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벌금을 냈던 30대 사회복무요원이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31살 A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앞 도로에서 부평공원까지 500m가량을 만취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 입력 2017.04.21 (12:35)
    • 수정 2017.04.21 (12:40)
    뉴스 12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벌금을 냈던 30대 사회복무요원이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31살 A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앞 도로에서 부평공원까지 500m가량을 만취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