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고현장] ‘실종자를 찾아라’…日, 슈퍼 태풍 속 노인 ‘긴급 구조’
초대형 태풍 제21호 란이 일본 열도를 통과해 태평양으로 빠져나갔습니다. 태풍 란은 곳에 따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입력 2017.04.21 (12:35) | 수정 2017.04.21 (12:4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벌금을 냈던 30대 사회복무요원이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31살 A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앞 도로에서 부평공원까지 500m가량을 만취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 입력 2017.04.21 (12:35)
    • 수정 2017.04.21 (12:40)
    뉴스 12
[30초 뉴스] ‘4번째 음주 운전’ 사회복무요원 벌금 천만 원
3차례나 음주 운전으로 벌금을 냈던 30대 사회복무요원이 또다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도로교통법상 음주 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회복무요원 31살 A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앞 도로에서 부평공원까지 500m가량을 만취 상태에서 운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