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우리 동네 헬스클럽…지역 사회 활력소
입력 2017.04.21 (12:38) | 수정 2017.04.21 (12:4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우리 동네 헬스클럽…지역 사회 활력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모든 세대가 함께 운동하는 스포츠 클럽은 건강 뿐 아니라 지역 사회를 하나로 연결해 주는 소통의 장이 되기도 합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이웃 주민들과 함께 정도 나누는 인천의 한 '우리 동네 헬스 클럽'을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대학 캠퍼스에 위치한 스포츠 클럽입니다.

이 클럽 회원들은 운동 시작하기 전 체지방 측정과 신체 능력 검사를 받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트레이너와 함께 맞춤형 운동을 통해 건강을 찾습니다.

<질문> 한상희(가천 스포츠클럽) : "(이렇게 트레이너와 함께 운동하시니까 어떤 점이 좋으세요?) 정확한 자세로 함께 하니까 운동 효과가 더 커서 좋습니다."

이렇게 운동 강습을 받는 비용은 한달 약 5만 원 수준으로 일반 센터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대한체육회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 종합형 스포츠 클럽일 뿐 아니라, 대학이 지역 사회와 호흡하기 위해 스포츠 시설을 무료로 개방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인터뷰> 나순복(가천대학교 운동재활 복지학과) : "이 정도 시설을 갖추고 있는 사설 클럽은 없습니다. 주민들이 근접해서 가깝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은 저희 학교가 가장 적합했다고 판단했습니다."

학교에 다니는 대학생과 지역 주민들은 1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클럽 모임'을 통해 친목도 다집니다.

<인터뷰> 이창재(가천대학교 학생) : "자세도 봐주시고 같이 이야기도 나누니까 더 재미있게 운동했고 어르신들이 나와서 커피도 먹고 떡도 주시고 자식같이 여겨주셔서 좋았습니다."

건강 뿐 아니라 이웃과 함께 어울리는 스포츠 클럽이 지역 사회의 새로운 소통과 화합의 매개체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우리 동네 헬스클럽…지역 사회 활력소
    • 입력 2017.04.21 (12:38)
    • 수정 2017.04.21 (12:44)
    뉴스 12
우리 동네 헬스클럽…지역 사회 활력소
<앵커 멘트>

모든 세대가 함께 운동하는 스포츠 클럽은 건강 뿐 아니라 지역 사회를 하나로 연결해 주는 소통의 장이 되기도 합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이웃 주민들과 함께 정도 나누는 인천의 한 '우리 동네 헬스 클럽'을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대학 캠퍼스에 위치한 스포츠 클럽입니다.

이 클럽 회원들은 운동 시작하기 전 체지방 측정과 신체 능력 검사를 받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트레이너와 함께 맞춤형 운동을 통해 건강을 찾습니다.

<질문> 한상희(가천 스포츠클럽) : "(이렇게 트레이너와 함께 운동하시니까 어떤 점이 좋으세요?) 정확한 자세로 함께 하니까 운동 효과가 더 커서 좋습니다."

이렇게 운동 강습을 받는 비용은 한달 약 5만 원 수준으로 일반 센터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대한체육회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 종합형 스포츠 클럽일 뿐 아니라, 대학이 지역 사회와 호흡하기 위해 스포츠 시설을 무료로 개방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인터뷰> 나순복(가천대학교 운동재활 복지학과) : "이 정도 시설을 갖추고 있는 사설 클럽은 없습니다. 주민들이 근접해서 가깝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은 저희 학교가 가장 적합했다고 판단했습니다."

학교에 다니는 대학생과 지역 주민들은 1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클럽 모임'을 통해 친목도 다집니다.

<인터뷰> 이창재(가천대학교 학생) : "자세도 봐주시고 같이 이야기도 나누니까 더 재미있게 운동했고 어르신들이 나와서 커피도 먹고 떡도 주시고 자식같이 여겨주셔서 좋았습니다."

건강 뿐 아니라 이웃과 함께 어울리는 스포츠 클럽이 지역 사회의 새로운 소통과 화합의 매개체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