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영상] 교황에게 장난치는 트럼프의 ‘나쁜 손’…알고보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프란치스코 교황의 손등을 만지며 장난을 치다 퇴짜를 맞는...
[사건후]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목욕탕에서 일하던 부잣집 며느리 알고 보니…
A(51·여)씨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1년여 동안 부산 진구의 한 목욕탕에서 세신사로 근무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우리 동네 헬스클럽…지역 사회 활력소
입력 2017.04.21 (12:38) | 수정 2017.04.21 (12:4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우리 동네 헬스클럽…지역 사회 활력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모든 세대가 함께 운동하는 스포츠 클럽은 건강 뿐 아니라 지역 사회를 하나로 연결해 주는 소통의 장이 되기도 합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이웃 주민들과 함께 정도 나누는 인천의 한 '우리 동네 헬스 클럽'을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대학 캠퍼스에 위치한 스포츠 클럽입니다.

이 클럽 회원들은 운동 시작하기 전 체지방 측정과 신체 능력 검사를 받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트레이너와 함께 맞춤형 운동을 통해 건강을 찾습니다.

<질문> 한상희(가천 스포츠클럽) : "(이렇게 트레이너와 함께 운동하시니까 어떤 점이 좋으세요?) 정확한 자세로 함께 하니까 운동 효과가 더 커서 좋습니다."

이렇게 운동 강습을 받는 비용은 한달 약 5만 원 수준으로 일반 센터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대한체육회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 종합형 스포츠 클럽일 뿐 아니라, 대학이 지역 사회와 호흡하기 위해 스포츠 시설을 무료로 개방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인터뷰> 나순복(가천대학교 운동재활 복지학과) : "이 정도 시설을 갖추고 있는 사설 클럽은 없습니다. 주민들이 근접해서 가깝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은 저희 학교가 가장 적합했다고 판단했습니다."

학교에 다니는 대학생과 지역 주민들은 1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클럽 모임'을 통해 친목도 다집니다.

<인터뷰> 이창재(가천대학교 학생) : "자세도 봐주시고 같이 이야기도 나누니까 더 재미있게 운동했고 어르신들이 나와서 커피도 먹고 떡도 주시고 자식같이 여겨주셔서 좋았습니다."

건강 뿐 아니라 이웃과 함께 어울리는 스포츠 클럽이 지역 사회의 새로운 소통과 화합의 매개체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우리 동네 헬스클럽…지역 사회 활력소
    • 입력 2017.04.21 (12:38)
    • 수정 2017.04.21 (12:44)
    뉴스 12
우리 동네 헬스클럽…지역 사회 활력소
<앵커 멘트>

모든 세대가 함께 운동하는 스포츠 클럽은 건강 뿐 아니라 지역 사회를 하나로 연결해 주는 소통의 장이 되기도 합니다.

저렴한 가격으로 이웃 주민들과 함께 정도 나누는 인천의 한 '우리 동네 헬스 클럽'을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대학 캠퍼스에 위치한 스포츠 클럽입니다.

이 클럽 회원들은 운동 시작하기 전 체지방 측정과 신체 능력 검사를 받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트레이너와 함께 맞춤형 운동을 통해 건강을 찾습니다.

<질문> 한상희(가천 스포츠클럽) : "(이렇게 트레이너와 함께 운동하시니까 어떤 점이 좋으세요?) 정확한 자세로 함께 하니까 운동 효과가 더 커서 좋습니다."

이렇게 운동 강습을 받는 비용은 한달 약 5만 원 수준으로 일반 센터보다 훨씬 저렴합니다.

대한체육회의 재정적 지원을 받는 종합형 스포츠 클럽일 뿐 아니라, 대학이 지역 사회와 호흡하기 위해 스포츠 시설을 무료로 개방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인터뷰> 나순복(가천대학교 운동재활 복지학과) : "이 정도 시설을 갖추고 있는 사설 클럽은 없습니다. 주민들이 근접해서 가깝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은 저희 학교가 가장 적합했다고 판단했습니다."

학교에 다니는 대학생과 지역 주민들은 1주일에 한 번씩 열리는 '클럽 모임'을 통해 친목도 다집니다.

<인터뷰> 이창재(가천대학교 학생) : "자세도 봐주시고 같이 이야기도 나누니까 더 재미있게 운동했고 어르신들이 나와서 커피도 먹고 떡도 주시고 자식같이 여겨주셔서 좋았습니다."

건강 뿐 아니라 이웃과 함께 어울리는 스포츠 클럽이 지역 사회의 새로운 소통과 화합의 매개체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