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특파원리포트]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공짜 음료 거절해라”…인도, 안전 여행 ‘꿀팁’
"선생님, 우선 약을 드시고 그래도 정신을 못 차리겠으면 호텔로 다시 가시는 게 좋겠습니다."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사건·사고 담당은 쉴 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장애학생 위해” 의사소통 앱 개발한 교사
입력 2017.04.21 (12:40) | 수정 2017.04.21 (12:4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장애학생 위해” 의사소통 앱 개발한 교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20일)는 장애인의 날이었죠.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지체장애 학생들에게 디지털 장비로 의사소통법을 가르쳐 온 교사가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발음과 거동이 불편해 의사소통이 어려운 지체장애 학생들의 코딩수업.

이 수업에선 뇌병변 장애 학생도 질문할 수 있습니다.

<녹취> "아까 뭘 하라고 하셨죠?"

한 특수학교 교사가 개발에 참여한 의사소통 앱 덕분입니다.

학생이 키보드를 통해 문자를 입력하면, 앱에서 글을 읽어주는 방식입니다.

앱 사용이 어려운 발달장애 학생은 버튼식 장비를 활용해 의사소통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박재우(연세재활학교 교사) : "눈빛을 통해서나 몸짓을 통해서나 분명히 표현을 합니다. 그런 부분을 우리가 놓치지 않고 끝까지 잡아서 (반영)하려고…."

박 교사는 8년전 뇌출혈을 겪고 의사소통 능력을 잠시 잃었습니다.

곧 회복됐지만 투병 생활의 기억이 장애학생의 소통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만들게 했습니다.

<인터뷰> 김균민(학생) : "(평소 선생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자상하시고 많이 챙겨주셔서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20년간 지체장애 학생을 위해 일해온 박 교사, 앞으로도 의사소통법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힙니다.

<인터뷰> 박재우(연세재활학교 교사) : "아이들의 생각조차 무시하고 넘어가지 않았는가, 이런 교사가 되고 싶지 않은 거죠.더 기다려 주고, 더 관심을 가져주고…."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장애학생 위해” 의사소통 앱 개발한 교사
    • 입력 2017.04.21 (12:40)
    • 수정 2017.04.21 (12:45)
    뉴스 12
“장애학생 위해” 의사소통 앱 개발한 교사
<앵커 멘트>

어제(20일)는 장애인의 날이었죠.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지체장애 학생들에게 디지털 장비로 의사소통법을 가르쳐 온 교사가 있습니다.

김진호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발음과 거동이 불편해 의사소통이 어려운 지체장애 학생들의 코딩수업.

이 수업에선 뇌병변 장애 학생도 질문할 수 있습니다.

<녹취> "아까 뭘 하라고 하셨죠?"

한 특수학교 교사가 개발에 참여한 의사소통 앱 덕분입니다.

학생이 키보드를 통해 문자를 입력하면, 앱에서 글을 읽어주는 방식입니다.

앱 사용이 어려운 발달장애 학생은 버튼식 장비를 활용해 의사소통이 가능합니다.

<인터뷰> 박재우(연세재활학교 교사) : "눈빛을 통해서나 몸짓을 통해서나 분명히 표현을 합니다. 그런 부분을 우리가 놓치지 않고 끝까지 잡아서 (반영)하려고…."

박 교사는 8년전 뇌출혈을 겪고 의사소통 능력을 잠시 잃었습니다.

곧 회복됐지만 투병 생활의 기억이 장애학생의 소통을 위한 소프트웨어를 만들게 했습니다.

<인터뷰> 김균민(학생) : "(평소 선생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자상하시고 많이 챙겨주셔서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20년간 지체장애 학생을 위해 일해온 박 교사, 앞으로도 의사소통법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힙니다.

<인터뷰> 박재우(연세재활학교 교사) : "아이들의 생각조차 무시하고 넘어가지 않았는가, 이런 교사가 되고 싶지 않은 거죠.더 기다려 주고, 더 관심을 가져주고…."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