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충북 음성 단열재 공장에 불…1시간 만에 진화
입력 2017.04.21 (13:32) | 수정 2017.04.21 (14:30) 인터넷 뉴스
충북 음성 단열재 공장에 불…1시간 만에 진화
충북 음성에 있는 단열재 공장에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다.

21일 오전 9시 15분쯤 충북 음성군 삼성면 부직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와 헬기를 투입해 10시 20분쯤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에 들어갔다.

공장에 있던 직원 10여 명이 빠르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공장 건물 전체 14개 가운데 6개 동이 모두 탔고 각종 설비와 자재도 타 약 22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 충북 음성 단열재 공장에 불…1시간 만에 진화
    • 입력 2017.04.21 (13:32)
    • 수정 2017.04.21 (14:30)
    인터넷 뉴스
충북 음성 단열재 공장에 불…1시간 만에 진화
충북 음성에 있는 단열재 공장에 불이 나 1시간 만에 꺼졌다.

21일 오전 9시 15분쯤 충북 음성군 삼성면 부직포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와 헬기를 투입해 10시 20분쯤 큰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에 들어갔다.

공장에 있던 직원 10여 명이 빠르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공장 건물 전체 14개 가운데 6개 동이 모두 탔고 각종 설비와 자재도 타 약 22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