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오늘이(13일) 중국에선 난징대학살 80주년입니다. 곳곳에서 대대적인 추모...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선체 수색 지연…방식 변경 요구” ISSUE
입력 2017.04.21 (13:33) | 수정 2017.04.21 (13:36) 인터넷 뉴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선체 수색 지연…방식 변경 요구”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선체 수색 방식을 변경해줄 것을 해양수산부와 선체조사위원회에 요구했다.

세월호 미수습자 9명 가족은 21(오늘) 목포신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수습자 수색이 시작됐지만 가족들의 바람과 달리 수습 작업은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해수부와 선체조사위원회, 코리아쌀베지가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대책을 다시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날 오전 장비와 복장을 갖추고 세월호 선체 내부에 직접 들어가 확인한 결과 "내부는 입구부터 무너져 내린 집기와 구조물로 꽉 막혀 있는 상태이고, 작업자 한두 명이 손으로 펄을 양동이에 담아내고 있는 수준을 확인했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미수습자 가족들을 3년 동안 돕고 있는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집행위원장은 "해수부가 마련한 선체 수습안이 결과적으로 실패했다"며, 해수부가 즉각 다른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또 "해양수산부와 선체조사위원회가 가족들의 절박한 마음을 외면하지 않고 참사의 진상 조사와 작업자들의 안전이 보장되는 범위 내에서, 미수습자 수습을 위한 대책을 조속히 다시 수립해줄 것"을 촉구했다.
  •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선체 수색 지연…방식 변경 요구”
    • 입력 2017.04.21 (13:33)
    • 수정 2017.04.21 (13:36)
    인터넷 뉴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선체 수색 지연…방식 변경 요구”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지난 18일부터 시작된 선체 수색 방식을 변경해줄 것을 해양수산부와 선체조사위원회에 요구했다.

세월호 미수습자 9명 가족은 21(오늘) 목포신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수습자 수색이 시작됐지만 가족들의 바람과 달리 수습 작업은 한 발자국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해수부와 선체조사위원회, 코리아쌀베지가 근본적이고 전면적인 대책을 다시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이날 오전 장비와 복장을 갖추고 세월호 선체 내부에 직접 들어가 확인한 결과 "내부는 입구부터 무너져 내린 집기와 구조물로 꽉 막혀 있는 상태이고, 작업자 한두 명이 손으로 펄을 양동이에 담아내고 있는 수준을 확인했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미수습자 가족들을 3년 동안 돕고 있는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집행위원장은 "해수부가 마련한 선체 수습안이 결과적으로 실패했다"며, 해수부가 즉각 다른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또 "해양수산부와 선체조사위원회가 가족들의 절박한 마음을 외면하지 않고 참사의 진상 조사와 작업자들의 안전이 보장되는 범위 내에서, 미수습자 수습을 위한 대책을 조속히 다시 수립해줄 것"을 촉구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