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사건후]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노래방에서 앞니 부러진 여성, 대체 왜?
A(26) 씨는 지난 2월14일 대전 유성구에서 여자친구 B(17) 양과 데이트를 즐겼다. A 씨는 B 양과 저녁을 먹으며 술을 많이 마셨다.만취한 A 씨는 술에서...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4월 하늘’에 처지 비유한 문무일, 개혁에 반대?
25일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신임 검찰총장이 읊은 한시(漢詩)는 무슨 뜻일까.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반기문 “미국, 파리기후협정에 남아야” 기고문 게재
입력 2017.04.21 (13:43) | 수정 2017.04.21 (13:53) 인터넷 뉴스
반기문 “미국, 파리기후협정에 남아야” 기고문 게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이 파리기후협정에 남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4월 22일 '세계 지구의 날'에 즈음해 이날 미 일간 보스턴글로브에 낸 기고문에서 미국서 진행되고 있는 여러 갈래의 환경보호 논의를 예로 들며 이같이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파리기후협정을 통한 기후문제 논의가 미국에 이로울 것으로 전망하거나,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기후변화를 안보위협으로 보는 등 '트럼프 행정부'에서도 협정 필요성을 인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 자동차, 광산 등 미국의 민간 기업에서도 이 협정이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석탄업계에서 일부 반대가 있지만, 이 분야의 일자리 감소는 기술 발전과 가스 가격 하락에 따른 것이지 환경규제 때문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반 전 총장은 나아가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 주와 미 동북부의 주들이 주 정부 차원에서 기후정책을 강화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공화당 소속인 미시간과 일리노이 주지사가 태양열과 풍력발전을 늘리는 법안에 서명했고, 연방의회에서도 대체에너지 이용에 대한 세금공제가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이런 다양한 논의에 비춰볼 때, 미국이 파리협정에 남아 있어야 한다는 주장은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면서 계속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 전 총장의 이 기고는 로버트 스테빈스 하버드대 공공정책대학원(케네디스쿨) 교수와 공동으로 게재한 것이다.
  • 반기문 “미국, 파리기후협정에 남아야” 기고문 게재
    • 입력 2017.04.21 (13:43)
    • 수정 2017.04.21 (13:53)
    인터넷 뉴스
반기문 “미국, 파리기후협정에 남아야” 기고문 게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0일(현지시간) 미국이 파리기후협정에 남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4월 22일 '세계 지구의 날'에 즈음해 이날 미 일간 보스턴글로브에 낸 기고문에서 미국서 진행되고 있는 여러 갈래의 환경보호 논의를 예로 들며 이같이 말했다.

반 전 총장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파리기후협정을 통한 기후문제 논의가 미국에 이로울 것으로 전망하거나,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기후변화를 안보위협으로 보는 등 '트럼프 행정부'에서도 협정 필요성을 인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너지, 자동차, 광산 등 미국의 민간 기업에서도 이 협정이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석탄업계에서 일부 반대가 있지만, 이 분야의 일자리 감소는 기술 발전과 가스 가격 하락에 따른 것이지 환경규제 때문은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반 전 총장은 나아가 캘리포니아, 오리건, 워싱턴 주와 미 동북부의 주들이 주 정부 차원에서 기후정책을 강화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공화당 소속인 미시간과 일리노이 주지사가 태양열과 풍력발전을 늘리는 법안에 서명했고, 연방의회에서도 대체에너지 이용에 대한 세금공제가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이런 다양한 논의에 비춰볼 때, 미국이 파리협정에 남아 있어야 한다는 주장은 여러 방면에서 진행되면서 계속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 전 총장의 이 기고는 로버트 스테빈스 하버드대 공공정책대학원(케네디스쿨) 교수와 공동으로 게재한 것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