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과 아들을 향한 합장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아들 향한 합장
3년 이상 의식을 못 찾고 있는 남편, 구속된 장남, 이혼 소송 중인 큰 딸, 10여년전 세상을...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골프선수도 ‘착용 금지’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선수도 ‘착용 금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미니스커트 여성' 동영상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15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천서 주택 2층 베란다 붕괴…1층 공사 작업자 사망
입력 2017.04.21 (13:43) | 수정 2017.04.21 (14:31) 인터넷 뉴스
인천서 주택 2층 베란다 붕괴…1층 공사 작업자 사망
21일 오전 9시쯤 인천시 남동구 남촌동의 한 연립주택 2층 베란다가 갑자기 무너져 1층에서 공사 중이던 50대 작업자가 숨졌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작업자 A(53)씨가 반지하·지상 3층짜리 건물 1층 베란다에서 섀시 리모델링 공사를 하던 중 갑자기 2층 베란다가 무너지면서 콘크리트 더미에 깔렸다고 밝혔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심폐소생술 조치를 하며 A 씨를 인근 병원에 옮겼으나 A 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은 건물이 오래돼 갑자기 베란다가 무너진 것으로 추정하고, 구청과 협조해 인근 주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 인천서 주택 2층 베란다 붕괴…1층 공사 작업자 사망
    • 입력 2017.04.21 (13:43)
    • 수정 2017.04.21 (14:31)
    인터넷 뉴스
인천서 주택 2층 베란다 붕괴…1층 공사 작업자 사망
21일 오전 9시쯤 인천시 남동구 남촌동의 한 연립주택 2층 베란다가 갑자기 무너져 1층에서 공사 중이던 50대 작업자가 숨졌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작업자 A(53)씨가 반지하·지상 3층짜리 건물 1층 베란다에서 섀시 리모델링 공사를 하던 중 갑자기 2층 베란다가 무너지면서 콘크리트 더미에 깔렸다고 밝혔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심폐소생술 조치를 하며 A 씨를 인근 병원에 옮겼으나 A 씨는 끝내 숨졌다.

경찰은 건물이 오래돼 갑자기 베란다가 무너진 것으로 추정하고, 구청과 협조해 인근 주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