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고깃집 화재 알고보니…기름 때가 불길로
"불났다는 기사 보면 가슴이 철렁하죠. 우리 가게도 그렇게 될까 봐... 그런데 방법이 없어요. 불이 안나길 바라는 수밖에..." 지난 19일 저녁 7시쯤 서울...
[취재후]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임금보다 근무 환경”…청년 일자리 대안
영화 속 캐릭터나 동물 모양 등 다양한 스티커를 선택해 나만의 사진을 만들 수 있도록 한 스마트폰 카메라 앱,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텐데요...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부상 시즌 아웃’ 구자철, 재활 위해 귀국
입력 2017.04.21 (13:57) 연합뉴스
‘부상 시즌 아웃’ 구자철, 재활 위해 귀국
무릎 부상으로 일찍 시즌을 접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미드필더 구자철(28·아우크스부르크)이 조용히 귀국했다.

오른쪽 무릎 인대가 파열돼 6주 진단을 받은 구자철은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구자철은 휴식을 취하며 국내에서 재활에 전념할 예정이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구자철은 지난 15일 FC쾰른과 홈경기 때 상대 선수와 공중볼 경합을 하고 착지하는 과정에서 오른쪽 무릎이 꺾여 내측 인대가 찢어졌다.

구자철은 귀국할 지와 독일 현지에 남아 재활을 할지를 놓고 고민하다가 결국 국내 입국을 선택했다.

아우크스부르크의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구자철은 올 시즌 23경기에 출전해 2골에 도움 3개를 기록했다.

소속팀은 정규리그 29라운드를 마친 가운데 8승8무13패(승점 32)를 기록하며 18개팀 가운데 16위로 밀리면서 강등 위기에 놓여 있다.

구자철은 6주 진단을 받았지만 회복 속도가 빨라 6월 13일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를 치르는 대표팀에 합류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

구자철 측은 "구자철 선수가 재활에 전념하려고 귀국을 결정했다"면서 "대표팀 합류 여부는 재활 경과를 지켜본 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부상 시즌 아웃’ 구자철, 재활 위해 귀국
    • 입력 2017.04.21 (13:57)
    연합뉴스
‘부상 시즌 아웃’ 구자철, 재활 위해 귀국
무릎 부상으로 일찍 시즌을 접은 한국 축구대표팀의 간판 미드필더 구자철(28·아우크스부르크)이 조용히 귀국했다.

오른쪽 무릎 인대가 파열돼 6주 진단을 받은 구자철은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구자철은 휴식을 취하며 국내에서 재활에 전념할 예정이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는 구자철은 지난 15일 FC쾰른과 홈경기 때 상대 선수와 공중볼 경합을 하고 착지하는 과정에서 오른쪽 무릎이 꺾여 내측 인대가 찢어졌다.

구자철은 귀국할 지와 독일 현지에 남아 재활을 할지를 놓고 고민하다가 결국 국내 입국을 선택했다.

아우크스부르크의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구자철은 올 시즌 23경기에 출전해 2골에 도움 3개를 기록했다.

소속팀은 정규리그 29라운드를 마친 가운데 8승8무13패(승점 32)를 기록하며 18개팀 가운데 16위로 밀리면서 강등 위기에 놓여 있다.

구자철은 6주 진단을 받았지만 회복 속도가 빨라 6월 13일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를 치르는 대표팀에 합류할 가능성은 남아 있다.

구자철 측은 "구자철 선수가 재활에 전념하려고 귀국을 결정했다"면서 "대표팀 합류 여부는 재활 경과를 지켜본 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