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임우재 재산분할, 50%에서 0.4%로 깎인 이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남편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이혼 판결에 대해 법조계 안팎에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서울가정법원 가사4부...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입력 2017.04.21 (14:06) | 수정 2017.04.21 (14:09) 인터넷 뉴스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피고인 신문에서 업무 수첩 내용을 바탕으로 한 질문에 "수첩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대기업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제로 걷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21일) 열린 최순실 씨와 안 전 수석 재판에서 검찰이 "업무수첩에는 2015년 1월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문화·체육관련 재단 설립을 지시받은 내용이 있다"고 하자 안 전 수석은 "수첩 내용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업무수첩에 적힌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검찰의 계속되는 질문에도 안 전 수석은 "잘 기억하지 못한다, 수첩 내용도 처음 보는 것 같다", "지금은 기억하지 못하겠다"는 등 구체적인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안 전 수석은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관해서는 이 법정에서 말할 수 있지만, 이후 내 보좌관이 특검에 낸 수첩 내용은 내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수석 측은 검찰에 냈던 수첩 17권 외에 특검이 자신의 보좌관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수첩 39권을 증거로 동의하지 않았다. 특검이 보좌관을 압박해 확보했기 때문에 위법하게 수집한 증거라는 주장이다.

안 전 수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기업에게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압박하기 위해 총수들과 독대를 추진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안 전 수석은 "개별 면담을 한 대통령의 목적은 기업 현안이나 경제를 위한 계획을 듣고 정부 차원에서 협조할 부분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재단 출연을 요구하기 위해 만났다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 입력 2017.04.21 (14:06)
    • 수정 2017.04.21 (14:09)
    인터넷 뉴스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피고인 신문에서 업무 수첩 내용을 바탕으로 한 질문에 "수첩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대기업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제로 걷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21일) 열린 최순실 씨와 안 전 수석 재판에서 검찰이 "업무수첩에는 2015년 1월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문화·체육관련 재단 설립을 지시받은 내용이 있다"고 하자 안 전 수석은 "수첩 내용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업무수첩에 적힌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검찰의 계속되는 질문에도 안 전 수석은 "잘 기억하지 못한다, 수첩 내용도 처음 보는 것 같다", "지금은 기억하지 못하겠다"는 등 구체적인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안 전 수석은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관해서는 이 법정에서 말할 수 있지만, 이후 내 보좌관이 특검에 낸 수첩 내용은 내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수석 측은 검찰에 냈던 수첩 17권 외에 특검이 자신의 보좌관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수첩 39권을 증거로 동의하지 않았다. 특검이 보좌관을 압박해 확보했기 때문에 위법하게 수집한 증거라는 주장이다.

안 전 수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기업에게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압박하기 위해 총수들과 독대를 추진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안 전 수석은 "개별 면담을 한 대통령의 목적은 기업 현안이나 경제를 위한 계획을 듣고 정부 차원에서 협조할 부분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재단 출연을 요구하기 위해 만났다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