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개인 과외비,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개인 생활비로 쓰여진 공작비…국정원 비밀주의 악용
공작은 항상 은밀하고 치밀하게 이뤄진다. 상대방에게 전략이 탄로 나는 건 곧 공작의 실패를...
‘농약 검출 달걀’에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농약 검출 달걀’ 불안감 증폭…정부 “인체에 해롭진 않아”
친환경 산란계 농장에서 44년 전 국내에서 사용이 금지된 농약인 ‘DDT’가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입력 2017.04.21 (14:06) | 수정 2017.04.21 (14:09) 인터넷 뉴스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피고인 신문에서 업무 수첩 내용을 바탕으로 한 질문에 "수첩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대기업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제로 걷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21일) 열린 최순실 씨와 안 전 수석 재판에서 검찰이 "업무수첩에는 2015년 1월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문화·체육관련 재단 설립을 지시받은 내용이 있다"고 하자 안 전 수석은 "수첩 내용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업무수첩에 적힌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검찰의 계속되는 질문에도 안 전 수석은 "잘 기억하지 못한다, 수첩 내용도 처음 보는 것 같다", "지금은 기억하지 못하겠다"는 등 구체적인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안 전 수석은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관해서는 이 법정에서 말할 수 있지만, 이후 내 보좌관이 특검에 낸 수첩 내용은 내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수석 측은 검찰에 냈던 수첩 17권 외에 특검이 자신의 보좌관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수첩 39권을 증거로 동의하지 않았다. 특검이 보좌관을 압박해 확보했기 때문에 위법하게 수집한 증거라는 주장이다.

안 전 수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기업에게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압박하기 위해 총수들과 독대를 추진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안 전 수석은 "개별 면담을 한 대통령의 목적은 기업 현안이나 경제를 위한 계획을 듣고 정부 차원에서 협조할 부분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재단 출연을 요구하기 위해 만났다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 입력 2017.04.21 (14:06)
    • 수정 2017.04.21 (14:09)
    인터넷 뉴스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안나…재단 출연 압박하려 총수 면담 한 것 아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피고인 신문에서 업무 수첩 내용을 바탕으로 한 질문에 "수첩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대기업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제로 걷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오늘(21일) 열린 최순실 씨와 안 전 수석 재판에서 검찰이 "업무수첩에는 2015년 1월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문화·체육관련 재단 설립을 지시받은 내용이 있다"고 하자 안 전 수석은 "수첩 내용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업무수첩에 적힌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검찰의 계속되는 질문에도 안 전 수석은 "잘 기억하지 못한다, 수첩 내용도 처음 보는 것 같다", "지금은 기억하지 못하겠다"는 등 구체적인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안 전 수석은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관해서는 이 법정에서 말할 수 있지만, 이후 내 보좌관이 특검에 낸 수첩 내용은 내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수석 측은 검찰에 냈던 수첩 17권 외에 특검이 자신의 보좌관을 통해 추가로 확보한 수첩 39권을 증거로 동의하지 않았다. 특검이 보좌관을 압박해 확보했기 때문에 위법하게 수집한 증거라는 주장이다.

안 전 수석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기업에게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을 압박하기 위해 총수들과 독대를 추진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안 전 수석은 "개별 면담을 한 대통령의 목적은 기업 현안이나 경제를 위한 계획을 듣고 정부 차원에서 협조할 부분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재단 출연을 요구하기 위해 만났다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