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용 재판 방청권 경쟁률 15대1, 박 전 대통령보다 높았다
이재용 재판 방청권 경쟁률 15대1, 박 전 대통령보다 높았다
‘세기의 재판’으로 불리는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선고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특파원리포트] ‘달이 태양을 삼켰네’…99년만의 개기일식 美 전역 열광
‘달이 태양을 삼켰네’…99년만 개기일식 美 전역 열광
‘달이 태양을 삼켰다'...개기일식 美 대륙 '들썩'로스앤젤레스 북쪽 산 위에 유명한 관광명소...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판결 불만’ 60대 남성, 법정에서 자해 소동
입력 2017.04.21 (14:15) | 수정 2017.04.21 (18:49) 인터넷 뉴스
‘판결 불만’ 60대 남성, 법정에서 자해 소동
항소심 판결에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선고 직후 법정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서울법원종합청사) 서관 407호 법정에서 50대 남성 조 모 씨가 항소 기각이라는 선고 결과를 들은 직후 가지고 있던 흉기를 꺼내 자신의 복부를 찔렀다.

조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 씨는 법정에 들어오기 전 보안검색대를 통과했지만, 흉기를 가지고 있는 사실이 발각되지 않았다. 서울고법 관계자는 "흉기 크기가 작아서 금속탐지기의 경보음이 울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 씨는 종친회 정기총회의 회장 선출을 무효로 해달라며 소송을 냈지만, 1심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자 항소했다.
  • ‘판결 불만’ 60대 남성, 법정에서 자해 소동
    • 입력 2017.04.21 (14:15)
    • 수정 2017.04.21 (18:49)
    인터넷 뉴스
‘판결 불만’ 60대 남성, 법정에서 자해 소동
항소심 판결에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선고 직후 법정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서울법원종합청사) 서관 407호 법정에서 50대 남성 조 모 씨가 항소 기각이라는 선고 결과를 들은 직후 가지고 있던 흉기를 꺼내 자신의 복부를 찔렀다.

조 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 씨는 법정에 들어오기 전 보안검색대를 통과했지만, 흉기를 가지고 있는 사실이 발각되지 않았다. 서울고법 관계자는 "흉기 크기가 작아서 금속탐지기의 경보음이 울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 씨는 종친회 정기총회의 회장 선출을 무효로 해달라며 소송을 냈지만, 1심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자 항소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