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시진핑·후진타오·장쩌민의 동상이몽(同床異夢)
시진핑·후진타오·장쩌민의 동상이몽(同床異夢)
"19차 당대회에 시진핑 뒤로 장쩌민과 후진타오가 나란히 섰다"와~ 하는 함성과 함께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앉아있던 공산당 대표자들과...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결정, 후폭풍 거셀 듯
여론조사 초박빙…‘신고리 운명’ 내일 발표, 후폭풍 거셀 듯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의 건설을 둘러싸고 중단과 재개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는 여론조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전망 설치 미비”…삼표 성수 공장장 검찰 송치
입력 2017.04.21 (15:14) | 수정 2017.04.21 (15:46) 인터넷 뉴스
“안전망 설치 미비”…삼표 성수 공장장 검찰 송치
지난달 삼표산업 성수 공장에서 발생한 레미콘 기사 사망사고는 회사 측의 안전 조치가 미비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안전 관리 책임자인 공장장 박 모(52)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 씨는 지난달 6일 오후 8시쯤 레미콘 기사 이 모(62) 씨가 폐수처리장 내 모래골절선별기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것과 관련해 수로 안전망 설치 등 안전 조치를 미흡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씨가 당시 폐수처리장에 들어가 작업을 마친 레미콘 차량을 세척하다 발을 헛디뎌 폐수가 흘러들어 가는 수로에 빨려 들어갔다고 보고, 수로에 안전망이 설치돼 있었더라면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레미콘 공장에는 수로에 안전망이 설치돼 있었다"면서 "안전 관리책임자인 공장장에게 과실이 있다"고 밝혔다.
  • “안전망 설치 미비”…삼표 성수 공장장 검찰 송치
    • 입력 2017.04.21 (15:14)
    • 수정 2017.04.21 (15:46)
    인터넷 뉴스
“안전망 설치 미비”…삼표 성수 공장장 검찰 송치
지난달 삼표산업 성수 공장에서 발생한 레미콘 기사 사망사고는 회사 측의 안전 조치가 미비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안전 관리 책임자인 공장장 박 모(52)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 씨는 지난달 6일 오후 8시쯤 레미콘 기사 이 모(62) 씨가 폐수처리장 내 모래골절선별기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것과 관련해 수로 안전망 설치 등 안전 조치를 미흡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씨가 당시 폐수처리장에 들어가 작업을 마친 레미콘 차량을 세척하다 발을 헛디뎌 폐수가 흘러들어 가는 수로에 빨려 들어갔다고 보고, 수로에 안전망이 설치돼 있었더라면 인명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레미콘 공장에는 수로에 안전망이 설치돼 있었다"면서 "안전 관리책임자인 공장장에게 과실이 있다"고 밝혔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