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택시운전사’ 올해 첫 천만 영화…흥행 비결 세 가지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가 올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LG 현주엽 감독 “관중들 보기에 재미있는 농구 하겠다”
입력 2017.04.21 (15:21) 연합뉴스
LG 현주엽 감독 “관중들 보기에 재미있는 농구 하겠다”
프로농구 창원 LG 지휘봉을 잡게 된 현주엽(42) 신임 감독이 '재미있는 농구'를 기치로 내걸었다.

현주엽 감독은 21일 LG의 제7대 사령탑에 선임됐다.

현역 시절 '매직 히포'로 불릴 정도로 재치있는 농구 센스가 돋보였던 현주엽 감독은 파워포워드 포지션에서도 늘 어시스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포인트 포워드'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그만큼 파워와 개인기, 패스 능력 등을 두루 겸비한 현 감독은 "역시 성적을 내려면 가장 기본이 돼야 하는 것은 수비"라고 강조하면서도 "그래도 보는 분들이 재미가 없으면 그 농구는 즐거운 것이 아니다"라고 자신의 농구 철학을 설명했다.

현 감독은 "일단 관중 여러분이 보셨을 때 '아, 그래도 재미있다'고 생각할 수 있는 농구를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2005년부터 2009년까지 LG 유니폼을 입고 뛰었던 현 감독은 "은퇴한 구단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도록 불러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초보 감독이라 경험에 대해 걱정을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그런 얘기들이 나오지 않도록 배우는 자세로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LG는 가드 김시래, 슈터 조성민, 센터 김종규 등 포지션별로 수준급 선수를 보유해 다음 시즌 우승권 전력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그러나 현 감독은 "우선 선수들의 개인 특성을 파악해야 한다"며 "특히 주축 선수들의 이름값에 기댈 것이 아니라 기량을 끌어올려야 우승에 도전해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현 감독은 "아직 첫 시즌 목표를 정한 것은 없다"며 "일단 최근 LG가 플레이오프에 2년 연속 오르지 못했기 때문에 1차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에 두고 상위권을 향해 전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LG 현주엽 감독 “관중들 보기에 재미있는 농구 하겠다”
    • 입력 2017.04.21 (15:21)
    연합뉴스
LG 현주엽 감독 “관중들 보기에 재미있는 농구 하겠다”
프로농구 창원 LG 지휘봉을 잡게 된 현주엽(42) 신임 감독이 '재미있는 농구'를 기치로 내걸었다.

현주엽 감독은 21일 LG의 제7대 사령탑에 선임됐다.

현역 시절 '매직 히포'로 불릴 정도로 재치있는 농구 센스가 돋보였던 현주엽 감독은 파워포워드 포지션에서도 늘 어시스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포인트 포워드'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그만큼 파워와 개인기, 패스 능력 등을 두루 겸비한 현 감독은 "역시 성적을 내려면 가장 기본이 돼야 하는 것은 수비"라고 강조하면서도 "그래도 보는 분들이 재미가 없으면 그 농구는 즐거운 것이 아니다"라고 자신의 농구 철학을 설명했다.

현 감독은 "일단 관중 여러분이 보셨을 때 '아, 그래도 재미있다'고 생각할 수 있는 농구를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2005년부터 2009년까지 LG 유니폼을 입고 뛰었던 현 감독은 "은퇴한 구단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도록 불러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초보 감독이라 경험에 대해 걱정을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그런 얘기들이 나오지 않도록 배우는 자세로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LG는 가드 김시래, 슈터 조성민, 센터 김종규 등 포지션별로 수준급 선수를 보유해 다음 시즌 우승권 전력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그러나 현 감독은 "우선 선수들의 개인 특성을 파악해야 한다"며 "특히 주축 선수들의 이름값에 기댈 것이 아니라 기량을 끌어올려야 우승에 도전해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현 감독은 "아직 첫 시즌 목표를 정한 것은 없다"며 "일단 최근 LG가 플레이오프에 2년 연속 오르지 못했기 때문에 1차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에 두고 상위권을 향해 전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