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 보장”…연 120% 고수익의 덫
"'보험왕' 출신이니 투자도 잘한다?" 연 120% 수익의 유혹"원금은 물론 연 최대 120%의 수익을...
최신 VR/AR 게임 다 모였다…‘플레이엑스포 2017’
최신 VR/AR 게임 다 모였다…‘플레이엑스포 2017’
게임 산업의 활성화와 국내 중소 게임 개발사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된 차세대 융...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한항공 기내난동 30대 집행유예로 석방된 뒤 항소
입력 2017.04.21 (16:26) | 수정 2017.04.21 (16:30) 인터넷 뉴스
대한항공 기내난동 30대 집행유예로 석방된 뒤 항소
지난해 12월 대한항공 기내에서 난동을 일으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피고인이 항소했다.

인천지방법원은 항공보안법상 항공기 안전운항 저해폭행과 업무방해, 상해, 재물손괴,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임 모(35) 씨가 지난 20일 변호인을 통해 항소했다고 밝혔다.

임 씨는 지난 13일 열린 1심에 재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19일 임 씨에게 선고된 집행유예가 지나치게 형이 낮다며 항소했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임씨에 대해 징역 2년과 벌금 500만 원을 구형했다.

임 씨는 지난해 12월 20일 베트남 하노이발 인천행 대한항공 여객기의 프레스티지석(비즈니스석)에서 술에 취해 2시간가량 난동을 부린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 대한항공 기내난동 30대 집행유예로 석방된 뒤 항소
    • 입력 2017.04.21 (16:26)
    • 수정 2017.04.21 (16:30)
    인터넷 뉴스
대한항공 기내난동 30대 집행유예로 석방된 뒤 항소
지난해 12월 대한항공 기내에서 난동을 일으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피고인이 항소했다.

인천지방법원은 항공보안법상 항공기 안전운항 저해폭행과 업무방해, 상해, 재물손괴,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됐던 임 모(35) 씨가 지난 20일 변호인을 통해 항소했다고 밝혔다.

임 씨는 지난 13일 열린 1심에 재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고 석방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19일 임 씨에게 선고된 집행유예가 지나치게 형이 낮다며 항소했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임씨에 대해 징역 2년과 벌금 500만 원을 구형했다.

임 씨는 지난해 12월 20일 베트남 하노이발 인천행 대한항공 여객기의 프레스티지석(비즈니스석)에서 술에 취해 2시간가량 난동을 부린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뉴스플러스
정지